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횡성 '드라마 토지 세트장'…복합문화단지로 재탄생

송고시간2019-04-13 14:01

서울시 문화자원센터에 이어 강원도 제2 교육연수원 건립

철거되는 드라마 '토지' 세트장
철거되는 드라마 '토지' 세트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횡성=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강원 횡성군이 활용방안을 찾지 못해 장기간 방치돼 온 드라마 '토지' 세트장이 문화시설 복합단지로 탈바꿈한다.

횡성군은 2015년 9월 우천면 두곡리의 대하 드라마 토지의 세트장 부지(27만6천499㎡)에 설치된 가설건축물 94동을 강제철거한 후 마땅한 부지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고 방치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서울시와 협약을 하고 이 곳에 문화자원센터를 건립하기로 한 데 이어 최근 강원도교육청의 제2 교육연수원 건립이 확정되는 등 문화복합단지 조성 계획이 구체화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횡성군과 강원도교육청은 15일 군청 회의실에서 교육연수원 건립을 위한 협약식을 한다.

강원도교육청은 이 곳 3만636㎡의 터에 250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교육연수원을 건립할 계획이다.

횡성군은 공영주차장과 등산로 조성, 횡성역과의 연결도로 신규개설, 각종 행정절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강원도교육청은 교직원과 학부모 교육연수원과 함께 교직원 힐링센터도 설립할 방침이다.

특히 양 기관은 최근 문제가 되는 저출산과 지역 현안 교육문제 해결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 관련 사업을 발굴·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350억원을 들여 이 곳 4만4천609㎡에 미술품과 유물 37만점을 보관할 수 있는 문화자원센터를 2021년 7월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횡성군은 서울시 문화자원센터와 함께 교육연수원을 건립하고 향후 박물관 등을 추가로 유치하면 이 일대가 문화시설 복합단지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한다.

드라마 토지세트장은 중앙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에서 10분 이내 접근 가능할 뿐만 아니라 KTX 횡성역이 인근에 있고 진입도로와 상하수도 등 기반 시설이 갖춰져 있다.

윤관규 횡성군 자치행정과장은 "기존 횡성한우체험관과 조성 중인 안흥찐빵 모락모락 마을, 루지체험장과 연계되는 문화관광벨트를 형성해 즐길 거리가 넘쳐나는 활기찬 횡성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my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