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왕좌의 게임' 다음 사망자는 브론"…뮌헨공대 분석

송고시간2019-04-12 21:47

'왕좌의 게임' 등장인물 생존율 예측 프로그램 개발

'왕좌의 게임' 이미지 [스크린 제공]

'왕좌의 게임' 이미지 [스크린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뮌헨공대 컴퓨터공학과 학생들이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서 등장인물들의 생존 가능성을 예측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AP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왕좌의 게임'은 등장인물들이 예측 불가능하게 사망하는 경향성이 있다.

시리즈 막판까지 생존 가능성이 높은 등장인물은 주인공 배역인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으로 생존율이 99%로 나타났다.

또, 다음 사망자는 '브론'일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장인 가야 야흐다프는 이번 생존율 분석에 의료 치료의 효과를 조사하는 데 사용된 과학적 연구와 유사한 분석 방식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컴퓨터공학과의 자바 스크립트 세미나 과정에서 이뤄졌다.

조지 R.R. 마틴의 판타지 소설 '얼음과 불의 노래'를 원작으로 한 '왕좌의 게임'은 지난 2011년 처음 방송되자마자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왕좌의 게임'은 웨스테로스 대륙을 배경으로 7개 국가(칠왕국)가 연맹 국가의 통치권인 '철 왕좌'를 놓고 다투는 내용을 담았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