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노동자상 기습 철거…시민단체 반발 예상

송고시간2019-04-12 18:40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재설치 추진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재설치 추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1절인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적폐청산·사회 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마련한 '강제징용 노동자상과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등장했다. 지난해 5월 1일 노동절 대회 행사 때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려다가 경찰의 저지로 실패한 이 단체는 노동자상 재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2019.3.1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설치 위치를 놓고 논란을 빚는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시가 강제로 옮겨 시민단체 반발이 예상된다.

12일 오후 6시 15분께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부산시 공무원 50여 명이 중장비 등을 동원해 트럭에 실어 다른 곳으로 옮겼다.

부산시가 노동자상을 남구에 있는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지난달 3·1절 기념식에서 정발 장군 동상 옆 인도에 임시 설치했다.

이후 관할 부산 동구청과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합의에 따라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인근 쌈지공원으로 옮기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부산시는 외교 문제 등을 거론하며 노동자상을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