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생 20여명, 나경원 의원실 한때 점거…경찰에 연행(종합2보)

송고시간2019-04-12 18:09

"김학의 사건 은폐 황교안·반민특위 망언 나경원 사퇴" 주장

한국당 "일부 대학생 행태 시대착오적…심히 유감"

황교안, 나경원 사퇴 외치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
황교안, 나경원 사퇴 외치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2일 오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기습 점거했던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회관 본청 현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이들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세월호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김학의 사건'을 은폐했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는 논란이 됐던 '반민특위 발언'에 대해서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은정 기자 =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12일 오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기습 점거, 약 50분간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오전 10시께 국회 의원회관 4층에 있는 나 원내대표의 의원실을 점거하고 "황교안은 사퇴하라", "나경원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세월호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김학의 사건'을 은폐했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는 논란이 됐던 '반민특위 발언'에 대해서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반민특위 망언 나경원은 사퇴하라', '김학의 성 접대 사건 은폐 황교안은 사퇴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농성을 벌이다 국회 방호과 직원들이 제지하자 바닥에 누워 스크럼을 짜기도 했다.

스크럼 짜고 구호외치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
스크럼 짜고 구호외치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2일 오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기습 점거했던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회관 본청 현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이들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세월호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김학의 사건'을 은폐했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는 논란이 됐던 '반민특위 발언'에 대해서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kjhpress@yna.co.kr

대학생 20여명은 국회 직원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약 50분 만에 의원회관 밖으로 끌려나갔고, 이후에도 의원회관 앞에서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이어가다가 경찰에 연행됐다.

한국당 대변인단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이들 단체의 행동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제1야당 원내대표 사무실에 불법 난입하여 업무를 방해한 행위에 대해 심히 유감임을 밝힌다"며 "불법적이고 부당한 기습시위가 국회에서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욱 대변인도 "아직도 현행범으로 경찰서에 연행되는 것을 훈장으로 생각하고 진보를 자처하며 집단적 위계위력에 나서는 일부 대학생들의 무분별한 행태가 참으로 시대착오적"이라며 "청와대와 대통령부터 법과 질서를 경시하니, 과격 일부 집단이 야당 원내대표 의원 사무실까지 대상으로 불법 폭력점거에 나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id@yna.co.kr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