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피해 줄이고 추석 전 햅쌀 수확…창원 첫 모내기

송고시간2019-04-12 17:52

조생종 벼 조기재배단지 1㏊에 한 달 빨리 벼농사 시작

창원시 첫 모내기
창원시 첫 모내기

(창원=연합뉴스) 12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조태웅 씨 농가가 창원시 첫 모내기를 하고 있다. 2019.4.12
[창원시청 제공]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농민이 올해 창원시에서 처음으로 12일 모내기를 했다.

진전면 이명리 정당마을 조태웅 씨 농가가 이날 1㏊ 논에 조생종 수광벼 모내기를 했다.

통상적인 모내기보다 한 달 정도 빨리 올해 벼농사를 시작했다.

진전면 이명리에는 조생종 벼 조기재배단지가 있다.

조생종 벼는 8∼9월 사이 수확이 가능해 태풍 피해를 줄일 수 있고 추석 전에 햅쌀로 출하가 가능하다.

이날 모내기한 벼는 8월 말께 수확을 한다.

황규종 창원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추석을 앞두고 조생종 벼를 모두 수확해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달 빠른 모내기
한달 빠른 모내기

(창원=연합뉴스) 12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조태웅 씨 농가가 창원시 첫 모내기를 하고 있다. 2019.4.12
[창원시청 제공]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