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대북 추가 제재 않겠다는 트럼프, 긍정적 신호"(종합)

송고시간2019-04-12 17:57

한-미 정상, 오벌오피스에서
한-미 정상, 오벌오피스에서

(워싱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김정숙 여사,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9.4.12 scoop@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반겼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만났을 때 제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과 제재 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연합뉴스가 입장을 묻자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를 계속하기를 희망하며, 추가 제재를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우리는 이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라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한반도 대화 형세가 계속 유지되고 더 진전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말했으며, 대북 제재를 유지하지만 추가 제재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도 밝혔다.

루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이 미국 방문 기간에 트럼프 대통령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에 주목한다"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가면서 계속 진전을 이루도록 추진하는 것은 각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관련국들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한다는 올바른 방향을 지키고 접촉을 강화하며 포괄적, 단계적, 동시적 사고로 서로의 합리적인 관심사를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갈등은 줄이고 공통 인식은 확대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을 함께 추진하기를 희망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위원장직에 재추대되고 지도부가 교체된 것에 대한 질문에는 "시진핑 주석은 이미 김정은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다"면서 "다른 인사의 변동은 북한의 내정이라 말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