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민공원 고층 아파트 논란 시민자문위 활동 마무리

송고시간2019-04-12 17:10

주민 반발 속 내주 중 발표될 자문위 논의 결과 주목

부산시민공원
부산시민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민공원 주변에 고층 아파트를 짓는 재개발사업의 적정성을 논의하는 시민자문위원회가 활동을 마무리했다.

부산 시민자문위원회는 12일 부산시청에서 6차 회의를 열고 시민공원 주변 재개발사업에 관한 논의를 마쳤다.

자문위원회는 논란 부분을 정리해 내주 중 논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의원, 도시계획, 건축, 시민단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시민자문위원회는 지난해 12월 구성돼 활동해 왔다.

시민공원 주변에는 60∼65층 규모 아파트·상가를 건립하는 재개발사업이 5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일부 구역에 대해서는 재개발조합 설립과 시공사 선정, 교통영향평가 절차가 마무리됐지만 지난해 경관심의가 유보됐다.

부산시는 시민공원 주변에 높은 건축물이 들어서면 조망권을 사유화할 우려가 있다며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최근 "과거에 결정된 사안이라도 시민 전체 뜻에 맞지 않는 경우에는 새로운 대화가 필요하다"며 입장을 나타냈다.

이에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측은 민선 7기 출범 이후 느닷없이 시민공원 주변 재정비촉진지구 내 아파트 최고 높이와 관련해 재검토에 들어가면서 각종 심의가 전면 중단됐다며 반발하고 있다.

조합 측 주민 수백명은 시민자문위원회가 열린 이날도 부산시청을 찾아 항의 집회를 했다.

시는 시민자문위원회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이해 관계자 등의 주장을 추가로 청취한 뒤 조만간 재개발사업에 대한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