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의없이 결혼날짜 정해?"…아들에 흉기 휘두른 아버지 징역형

송고시간2019-04-12 16:56

법원 깃발
법원 깃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결혼식 날짜를 정하는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아들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6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2부(송현경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63)씨에게 징역 3년6개월형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 3일 오후 9시 35분께 인천시 한 빌라에서 아들 B(33)씨를 3차례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사건 발생 전 A씨는 아들과 며느리가 10년간 미룬 결혼식 날짜를 상의 없이 결정했다며 며느리에게 서운한 감정을 토로했다.

A씨는 아내에게 이 같은 이야기를 전해 들은 B씨가 집으로 찾아와 욕설을 하며 TV를 부수는 등 행패를 부리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을 인정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다"며 "피해자는 피고인과 합의했고 선처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절대적으로 보호해야 할 가치인 생명을 침해하는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중대한 범죄"라며 "비록 피해자가 아버지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실형을 선고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