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애인 단체 "서울시 장애인 탈시설화 추진계획 전면 수정해야"

송고시간2019-04-12 16:40

"5년간 300명만 탈시설 지원, 나머지 2천여명의 삶을 방치하는 셈"

서울시청으로 간 중증장애인들
서울시청으로 간 중증장애인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후문 앞에서 '제2기 서울시장애인감옥수감계획 폐기 및 중증장애인 권리 쟁취 노숙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4.12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12일 "서울시가 제2차 장애인 거주시설 탈시설화 추진계획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 후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탈시설 계획에 따르면 서울시는 향후 5년 동안 장애인 거주시설로부터 연 60명(총 300명)의 탈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한다"며 "2013년 발표한 제1차 탈시설 계획의 목표였던 600명의 절반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서울시 산하 장애인 거주시설에 장애인 2천657명이 거주하는데 5년간 300명의 탈시설만 지원하겠다는 것은 장애인 2천여명의 삶을 감옥 같은 거주시설에 방치하겠다는 뜻과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1차 탈시설 계획 추진 성과에서 총 604명이 탈시설 했다고 발표했지만, 이 중에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그룹홈', '체험홈'에 거주하는 장애인도 포함됐다"며 "성과를 부풀려 발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중증장애인이 서울 지역사회에서 통합적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제도화를 해야 한다"며 "서울시는 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사업비뿐 아니라 인건비도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서울시청 후문 인근에서 노숙농성에 돌입할 예정이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