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순사건 조례 '위령' 문구 두고 여수시-의회 충돌

송고시간2019-04-12 16:08

여수시 재의 요구에 시의장 "입법권에 중대한 도전"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시가 '위령' 문구로 논란이 일고 있는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 사업 지원 조례를 시의회에 재의해달라고 요구하자 서완석 시의회 의장이 재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완석 여수시의회 전반기 의장
서완석 여수시의회 전반기 의장

[여수시의회 제공]

서 의장은 12일 보도자료를 내어 "권오봉 시장이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한 것은 시의회의 입법권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즉각 철회하라"고 밝혔다.

서 의장은 "의원들이 진지한 토론과 표결을 거쳐 수정 의결된 조례안은 법령을 위반하거나 공익을 현저하게 해치지도 않았으며, 의회의 권한을 넘어선 월권에 해당하지도 않는다"며 "단순히 조례안에 이의가 있다는 사유로 재의를 요구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시정 파트너인 시의회와의 협치와 상생을 파탄 내는 독선적 행정이 계속된다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수시의회는 지난달 27일 열린 임시회에서 시민추진위원회 명칭을 두고 '추모'로 할 것인지, '위령'으로 할 것인지 논쟁을 벌였고, 표결 끝에 위령사업 시민추진위원회로 결정했다.

여수시는 지난달 27일 '위령사업 시민추진위원회'의 '위령' 문구에 대해 기독교단체 등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자 재심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여수시기독교단체총연합회도 지난 2일 보도자료를 내고 "죽은 사람의 혼령을 위로하는 '위령'이라는 용어는 신앙의 도리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의미이므로 동의할 수 없다"며 "'위령사업 시민추진위원회'를 '지역민 추모사업 추진위원회'로 개칭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