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대미외교 핵심'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으로 승진

송고시간2019-04-12 16:02

'과거 대미외교 주역' 김계관은 사실상 일선 퇴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정성조 기자 = 북한 대미외교의 핵심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제1부상으로 승진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홈페이지에 전날 열린 최고인민회의 결과 새로 꾸려진 국무위원들의 사진을 게재하면서 최 부상을 '국무위원회 위원·외무성 제1부상'으로 표기했다.

북한 매체들이 승진 사실을 별도로 전하진 않았지만,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이달 22일 그의 발언을 소개할 때까지만 해도 '부상'이라고 언급해 이번 최고인민회의를 계기로 승진한 것으로 보인다.

두 차례 열린 북미정상회담의 대미협상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최 신임 제1부상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직후 열린 지난달 최고인민회의 14기 대의원에 새로 진입한 데 이어 10일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당 규약상 최고 지도기관인 중앙위원회 후보위원을 거치지 않고 중앙위원으로 '직행'했다.

여기에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회와 외교위원회까지 진입하며 향후 대미협상에 있어서 그가 차지할 위상이 커질 것을 예고했다.

반면 과거 북한의 대미외교 주역인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이번 외교위원 명단에서 빠져 사실상 일선에서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

기념촬영하는 최선희
기념촬영하는 최선희

(하노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주석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3.1 photo@yna.co.kr

shine@yna.co.kr,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