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화당 전북도당 "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전북 홀대 상징 사건"

송고시간2019-04-12 16:06

민주당 전북도당 "잠시 늦춰질 뿐, 정부에 인프라 구축 지원 요청"

민주평화당 로고
민주평화당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가 12일 '제3 금융중심지 프로젝트'에 대해 사실상 '보류' 판정을 한 데 대해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전북 홀대를 상징하는 일대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평화당 전북도당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금융위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손바닥 뒤집듯 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금융중심지 지정이 돼야 여건 마련을 위한 투자를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며 "부산의 여론이 악화하는 것을 우려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닌지 답하라"고 요구했다.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다각적인 활동을 해온 평화당 김광수 의원도 개인 성명을 내고 "내년 총선을 앞둔 부산·경남 눈치 보기"라고 규정하며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일 뿐만 아니라 국정 운영 5개년 계획에도 담겨 있는 전북도민들과의 약속을 뒤집은 청와대와 민주당은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제반 여건이 충분히 갖춰질 때까지 금융중심지 지정이 잠시 늦춰지는 것일 뿐"이라며 "아쉬움은 있지만 (금융위의 이번 판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만큼 반드시 이행될 것"이라며 "중앙당과 정부에 인프라 개선 등을 위한 지원을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다짐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