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이낙연 총리 대북특사 파견' 보도에 "전혀 사실 아니다"

송고시간2019-04-12 15:49

총리실 "통보받은 바 없다"…문대통령 귀국 후 본격 논의될듯

문 대통령, 인니 한국기업 임금체불에 "수사·범죄인 인도" 지시
문 대통령, 인니 한국기업 임금체불에 "수사·범죄인 인도" 지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이 7일 오후 춘추관에서 최근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임금체불과 관련한 대통령 지시사항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당국에 수사 및 형사사법 공조, 범죄인 인도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조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 2019.3.7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청와대는 12일 '문재인 정부가 이낙연 국무총리를 대북특사로 파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한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에서 해당 보도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큰 틀에서의 대북특사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지, 누가 간다든지 하는 구체적인 것은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성재 총리실 공보실장도 일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와 관련해 아직 논의과정이나 결과에 대해 통보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한미정상회담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의 귀국 이후 대북특사 파견 등을 통한 남북정상회담 준비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11일(미국 현지시각) 한미정상회담에서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또는 남북접촉을 통해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일각에서는 북미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남북대화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진 상황에서 행정부 2인자이자 정치적 중량감이 큰 이 총리의 대북특사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늦게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