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남구 '추억의 연막소독차' 사라진다

송고시간2019-04-12 15:04

연막 소독
연막 소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올해부터 광주 남구에 뿌연 연기와 석유 냄새가 가득했던 연막소독 방역차가 사라진다.

광주 남구는 오는 5월부터 시작되는 방역에 연기와 냄새가 없는 친환경 연무 소독 방역 방식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기존에 사용하던 연막 방역은 경유와 약제를 희석해 살포하는 방식으로 환경오염 등의 우려가 제기돼 왔다.

남구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물에 약제를 희석해 살포하는 친환경 소독방식의 연무소독으로 방역 방식을 전환한다.

연무 소독방식은 연기와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방역은 오는 5월 13일부터 10월 21일까지 관내 16개 동에서 실시된다.

남구 관계자는 "환경오염을 줄이고 주민 건강에 해를 끼치지 않는 친환경 방역 작업"이라며 "냄새와 연기가 사라졌다고 해서 효과가 없을 것으로 오해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