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사랑으로 만난 지수-정채연 "예쁜 청춘 그릴게요"

송고시간2019-04-12 14:16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18일 공개

웃음이 많은 지수-정채연-진영
웃음이 많은 지수-정채연-진영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지수(왼쪽부터), 정채연, 진영이 1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2019.4.12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이번 생도, 사랑도 처음이라 서툰 '인생 초보' 다섯 청춘의 좌충우돌 로맨스가 시작한다.

넷플릭스는 오는 18일 새 오리지널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를 전 세계에 공개한다고 12일 예고했다.

최근 넷플릭스는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PD가 만들고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이 출연한 '킹덤'을 내놓은 데 이어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제작과 공개에 힘쓰고 있다.

좀비 사극이었던 '킹덤'과 전혀 다른 장르의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청춘 로맨스극답게 주인공으로도 지수,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 등 청춘스타가 대거 나선다.

이들은 각자의 이유로 셰어하우스에서 함께 살게 된 다섯 청춘을 연기한다. 지수는 자신감이 넘치고 사랑에서도 '직진'만 하는 태오를, 정채연은 독립심 강한 청춘 송이를, 진영은 현실 감각은 좋지만 연애는 젬병인 도현을, 최리는 재벌 2세 가출 소녀 가린을, 강태오는 열정 넘치는 훈으로 분한다.

감독이 말하는 '댕댕미' 보여주는 지수
감독이 말하는 '댕댕미' 보여주는 지수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지수가 1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2019.4.12 ryousanta@yna.co.kr

지수는 12일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지금껏 남성적인 역할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더 귀엽고 발랄한 청춘을 연기하게 돼 기대된다"라며 "제 또래 이야기이기도 해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다. 풋풋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공감되는 대사는 '진짜 좋은 남자는 좋아하는 여자 헷갈리게 안 해'라는 부분이었다"라며 "청춘극이지만 전 연령층이 다양하게 공감하실 수 있는 주제"라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으로 '국민 첫사랑'에 도전하는 정채연은 "제가 맡은 송이는 힘든 삶 속에서도 열심히 살아가려고 달려가는 인물"이라며 "청춘들이 공통으로 가진 에너지와 호기심이 통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라고 말했다.

정채연,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서 만나요
정채연,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서 만나요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그룹 다이아의 정채연이 1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4.12 ryousanta@yna.co.kr

진영은 "풋풋한 사랑 이야기를 다루지만 현실에서 한 번쯤 일어날 법한 내용을 다룬다. 공감을 많이 얻을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작품은 '연애의 발견' 등을 쓴 정현정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했고 김란 작가가 대본을 썼다. 연출은 '용팔이', '엽기적인 그녀' 등의 오진석 PD가 맡았다.

오 PD는 "청춘이라는 자체만으로 예쁜 나이, 예쁜 시절이 있다. 그 찬란하고 아름다운 시간에 가장 사랑했던 사람과의 시간을 그린 드라마"라고 말했다.

그는 넷플릭스와 협업한 데 대해서는 "작품에 있어서 연출자에게 자유롭게 맡겨주더라"며 "한국 20대 청춘만이 가진 라이프스타일도 잘 담아보려 노력했다. 우리 작품은 '킹덤'과는 다른 현실 판타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지수(왼쪽부터), 정채연, 진영, 최리, 강태오, 오진석 감독이 1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4.12 ryousanta@yna.co.kr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