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황하나 '불법영상 유포 의혹'도 수사

송고시간2019-04-12 14:10

혐의 확인되면 추가 송치 방침…본인은 "절대 없다" 부인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2일 검찰에 넘겨진 가운데 경찰은 황 씨의 불법영상 유포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나섰다.

검찰 송치된 황하나
검찰 송치된 황하나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와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 차량에 오르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4.12 stop@yna.co.kr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일각에서 제기된 황 씨의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기초조사에 착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황 씨가 마약 혐의로 지난 4일 체포된 사실이 알려진 뒤 한 네티즌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황하나가 타인의 성관계 장면 등이 담긴 영상을 불법 유포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황 씨로 추정되는 누군가가 다른 사람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게시했다.

'마약 투약' 황하나 "사회적 물의 일으켜 죄송"…검찰 송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3CKrRz9fKs

이 게시물에는 황 씨로 추정되는 이가 지인의 나체, 성관계 장면 등이 담긴 영상을 유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가 담겼다.

이 네티즌의 주장과 게시물은 언론 보도를 통해 널리 알려졌고 이에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이다.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황 씨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외에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추가 송치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에 착수한 것은 맞다"며 "문제의 영상과 관련한 의혹의 실체가 있는지 살펴볼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황 씨는 지난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자 수원지법에 들어서며 불법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절대 없습니다"라고 답하며 의혹을 부인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