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래시장 상인 상대 연 476% 이자 장사, 불법 대부업 조직 적발

송고시간2019-04-12 13:57

무등록 대부업체 사무실에 쌓인 명함형 전단
무등록 대부업체 사무실에 쌓인 명함형 전단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중부경찰서는 재래시장 상인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고금리 이자를 챙긴 혐의(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로 무등록 대부업 조직 총책 A(29)씨를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또 같은 혐의로 조직원 B(26)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2017년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2년간 부산 중구 국제시장과 부평시장 영세상인과 종업원 등 47명을 상대로 1억5천만원을 빌려주고 연 최고 476% 이자를 받는 등 1억1천254만원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2월 8일부터 시행된 대부업법·이자제한법 시행령에 따르면 법정 최고금리는 연 24%다.

경찰은 '시장 골목에 불법 사채 명함형 전단들이 많이 쌓여 아침마다 청소하느라 힘들다'는 상인들 말을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사채 명함형 전단 배포 오토바이
사채 명함형 전단 배포 오토바이

[부산경찰청 제공]

시장 주변에서 잠복을 시작한 경찰은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사채 명함형 전단을 살포하는 조직원을 검거한 뒤 사무실을 찾아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이들과 비슷한 상당수 조직이 물품대금 지급 등 현금이 급히 필요한 영세상인을 상대로 고금리 대부업을 자행하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무등록 대부업체를 이용했거나, 법정이자율 초과, 불공정한 채권추심 등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야 한다"며 "신고자 신원은 철저하게 보호한다"고 밝혔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