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 조양호 회장 빈소에 조문 행렬…정몽준·한창수 등 찾아

송고시간2019-04-12 13:06

원태·현아·현민 3남매 문상객 맞아…文대통령 등 조화 보내 애도

고 조양호 회장의 영정
고 조양호 회장의 영정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2일 서울 중구 대한항공 서소문사옥에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내 항공·물류업계를 이끈 기업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는 12일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는 추모객 발길이 이어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eJuC8R-TZA

지난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별세한 조 회장은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운구돼 빈소로 옮겨졌다.

상주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유족이 빈소를 지키며 문상객을 맞았다.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된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정몽준, 조양호 회장 빈소 도착
정몽준, 조양호 회장 빈소 도착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hihong@yna.co.kr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이날 부인 김영명 여사와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정 이사장은 조문 뒤 취재진에게 "조 회장께 개인적으로도 도움받은 것도 있고, 가끔 뵙고 했는데, 너무 빨리 가셨다. 아쉽다"고 조의를 표했다.

대한항공과 함께 양대 국적 항공사로 꼽히는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도 임원들과 함께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한 사장은 "항공업계의 너무 훌륭하신 분이 가셔서 안타깝다"고 애도했다.

한 사장은 전날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가 제출한 자구안에 대해 미흡하다고 평가한 데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자구안에 대해 함께 성실히 협의하고 있다. 열심히 할 수밖에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김성태 의원, 조양호 회장 빈소 방문
김성태 의원, 조양호 회장 빈소 방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hihong@yna.co.kr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등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도 잇따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허창수 회장은 이날 추도사를 통해 "그는 대한민국의 길을 여신 선도적 기업가였다"며 "지난 45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 산업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았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이재현 CJ그룹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조문단 등도 이날 조문 일정을 통보해왔다고 한진그룹은 전했다.

한진그룹은 신촌세브란스병원뿐 아니라 서울 서소문 사옥과 등촌동 사옥, 지방 지점 등 국내 13곳과 미주, 일본, 구주, 중국, 동남아, CIS 등 6개 지역본부에도 분향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의 장례는 한진그룹장으로 5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