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분쟁지 남중국해에 심해 가스정 개발

송고시간2019-04-12 12:36

자체 제작한 심해 반잠수식 시추선 동원

중국해양석유의 반잠수식 시추선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해양석유의 반잠수식 시추선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자국 최초의 6세대 심해 반잠수식 플랫폼으로 심해에 가스정을 뚫는 데 성공했다고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가 밝혔다.

이 가스정은 분쟁지역인 남중국해의 동부 해역에 있어 관련 국가의 반발을 살 가능성도 있다.

외국 시추선이 아닌 중국이 독자 개발한 시추선이 심해 가스정을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2일 보도했다.

중국해양석유(CNOOC)가 2012년 만든 '해양석유981'이라는 이름의 이 시추선은 가스정 개발에 동원됐지만 심해 가스정을 뚫은 적은 없었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가스와 석유를 채굴하는 것에 대해 이 해역의 영유권을 다투는 베트남은 반대 의사를 밝혀왔다.

2014년에는 해양석유981의 채굴 활동을 놓고 베트남에서 격렬한 반중국 시위가 일어나 중국인 1명이 숨지는 일도 있었다.

2016년에도 이 시추선은 베트남과 가까운 해상에 배치돼 중국과 베트남 사이에 갈등이 있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