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좋은 중소기업 알려 '일자리 미스매치' 깨뜨려야"

송고시간2019-04-12 12:35

"중소벤처기업 새 응원단장 된 박영선 장관, 마음 든든하다"

'청년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 선포식' 참석

'청년 스마트 일자리 선포식' 기념촬영 하는 이낙연 총리
'청년 스마트 일자리 선포식' 기념촬영 하는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청년 스마트 일자리 선포식'에 참석해 주요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 세번째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웹툰작가 기안84, 이 총리, 전북대 최지원 씨,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2019.4.12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중소기업은 일자리가 남아도는데도 사람을 충분히 구하지 못하고, 청년들은 취업을 원하는데도 마음에 드는 일자리를 못 찾는 '미스매치'를 깨뜨릴 방법이 있다"며 "청년들이 어떤 기준으로 일자리를 찾는지 들여다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총리 "좋은 중소기업 알려 '일자리 미스매치' 깨뜨려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tbVcuyhyH4

이 총리는 이날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청년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 선포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년들이 일자리에서 고려하는 요소가 임금, 복지 수준, 성장 가능성, 작업장 환경, 조직문화인데 그런 기준을 맞추거나 근접한 중소기업도 많이 있다"며 "청년들이 그런 정보를 몰라서 취업하기 어려운 일부터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중소기업 중에서도 청년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가 있다는 걸 알려주고, 중소기업중앙회가 그런 중소기업들을 찾아 데이터베이스를 만들거나 취업박람회를 열고, 그다음에 다른 중소기업도 그런 (청년 눈높이에 맞는) 직장으로 만들어가자"고 제안했다.

이어 "정부도 청년의 취업과 중소기업의 고용을 늘리기 위한 지원을 더 확대할 것"이라며 "동시에 청년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를 만들도록 하는 이른바 중소기업의 스마트화를 위한 지원도 여러 정책을 준비해놓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총리는 "정부의 이런 지원과 중소기업중앙회가 마련한 이 의욕적인 운동이 합쳐진다면 중소기업과 청년 모두에 희망을 드리는 일거양득의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중소기업은 일자리의 보물창고"라며 "재작년 통계를 보니 우리나라 대기업들에서 약 2천개 일자리가 줄었지만, 중소기업에선 16만개 일자리가 늘었다. 모두 어렵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일자리를 늘려주신 중소기업인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행사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해 "중소벤처기업의 새로운 응원단장이 된 박영선 장관, 정말 마음이 든든하다"며 참석자들의 격려 박수를 유도하기도 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