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텃밭' 호남서 예산·정책지원 약속…"한전공대 지원"

송고시간2019-04-12 12:51

이해찬 "목포 등 산업위기지역 기간 연장 정부와 협의"

인사말 경청하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인사말 경청하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

(나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2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공사 사옥에서 열린 민주당·전남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서삼석 전남도당 위원장 인사말을 경청하고 있다. 2019.4.12 hs@yna.co.kr

(서울·나주=연합뉴스) 차지연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텃밭' 호남을 찾아 예산·정책 지원을 약속했다.

내년 4월 총선을 1년여 앞두고 일찌감치 전통 표밭을 다지기 위한 행보로 읽힌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는 이날 오전 전남 나주 한국전력공사에서 전남도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지역 현안을 챙겼다.

민주당은 한전공대 설립과 남해안신성장관광벨트 조성, 산업위기지역 지정 연장 등 지역의 숙원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 대표는 "저도 교육부 장관을 해봤지만 대학이 특성화되지 않으면 오래 발전하지 못한다"며 "한전공대가 에너지 중심 특성화 대학으로 잘 발전되도록 당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민주, '텃밭' 호남서 예산·정책지원 약속…"한전공대 설립 지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T_RRiQxtx8

이어 "한전이 먼저 학교를 만들어놓고 교육부가 지원하는 절차를 밟는 것이 간편하고 진도가 빨리 나갈 것"이라며 "정부 측에 이야기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목포, 해남, 영암은 산업위기지역인데 5월 (지정) 만기가 도래한다"며 "정부와 협의해 연장될 수 있도록 협의하겠다"고 했다.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남해안신성장관광벨트에 대해서는 "기획재정부와 얘기하는 과정에서 처음에 (예타 면제가) 안될 것처럼 하더니 결국 설득해서 됐다"고 소개한 뒤 "이를 잘 살려서 국가 신성장축 육성사업에 전념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전남의 재정 자립도는 최하위에 속하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짚으면서도 "교통망 등 기반시설이 충분히 갖춰지면 혁신성장 경쟁력이 있다. 에너지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에 힘을 보탤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여순 사건에서 민간인이 희생당해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을 위한 욕구가 높은 것으로 안다"며 관련 특별법 제정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지난 9년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소외된 지역 발전을 다시 챙기고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남해안신성장관광벨트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한전공대 등이 잘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올해 전남 지역 발전에 획을 긋는 성과가 있었다. 문재인 정부 지역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전남 사업이 대거 반영돼 예타가 면제돼 2조9천억원에 달하는 정부 지원을 이끌었다"며 글로벌 에너지 연관사업, 바이오 메디컬 사업, 드론 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에 대한 지원도 당부했다.

지도부는 오후 광주시청에서 광주시와 예산정책협의회를 한 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