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자력硏 "2021년 방폐물관리시설 구축"…폐기물 관리방안 발표

송고시간2019-04-12 16:25

원안위 100회 회의서 보고…서울연구로 폐기물 이력관리 전산시스템 11월 구축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의 재발을 막기 위해 방폐물처리시설을 2021년까지 만들고, 서울연구로 해체폐기물 이력관리 전산시스템을 11월께 구축하기로 했다.

원자력연은 12일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 제100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해체폐기물 관리강화 방안'을 보고했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해 방폐물을 부실관리한 원자력연에 총 1억500만원의 과징금·과태료 처분을 내리고 방폐물 무단처분 재발 방지대책을 수립하도록 했다.

관리강화 방안에 따르면 원자력연은 해체폐기물을 저장할 수 있는 공간을 확충키로 했다. '방사성폐기물 종합관리시설'을 짓겠다는 게 한 사례다. 이곳에서는 극저준위 철재류 방폐물을 녹이고 해체폐기물에 대한 제염 처리가 수행된다.

해체폐기물 이력을 관리하는 전산시스템도 11월께 구축된다. 통합관리시스템에 서울연구로 해체폐기물 관리 모듈을 구현하는 식이다.

아울러 방사선안전관리자를 배치하고 카메라 6대를 설치하는 등 서울연구로 해체 현장 관리도 강화된다. 해체 수행 인력을 대상으로 폐기물 관리 교육도 하기로 했다.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하드웨어적인 대책보다 안전문화적인 요소가 더 중요하다"며 "'안전문화'에서 원자력연구원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원안위는 "서울연구로 해체폐기물 중 납 43.7t, 구리전선 0.4t, 철제 및 알루미늄 등 금속류 26.9t 정도가 분실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폐기물 중 금속류의 양이 얼마인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던 것이 2차 조사에서 확인된 것이다.

이번 2차 조사에서는 토양 및 콘크리트 폐기물 0.78t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는 것도 추가로 발견됐다. 원안위는 원자력연의 계량 오차 및 기록 오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했다.

인사말 하는 엄재식 위원장
인사말 하는 엄재식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원안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00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4.12 chc@yna.co.kr

한편 100회 원안위 회의에서는 월성 3·4호기 원전의 일부 배관 재질을 변경한다는 내용 등을 담은 '원자력이용시설 운영 및 사업 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했으며 기장연구로 건설허가 심사 결과(4차)도 보고안건으로 다뤘다. 재해 시 원전 부지에 대응인력이 머물 장소를 마련한다는 내용의 '원전 부지 내 비상대응거점 시설 확보 관련 일부 개정고시안'도 심의·의결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