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학의측 "'성접대 동영상' 아는 바 없다…보도에 법적조치"(종합)

송고시간2019-04-12 17:57

'김학의 특별수사팀' 구성 (PG)
'김학의 특별수사팀' 구성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12일 이른바 '별장 성접대 동영상' 원본을 확보했다는 YTN 보도에 대해 "영상에 대해 아는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의 변호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 전 차관과 그 가족들은 출처 불명의 영상에 의해 6년간 고통받고 있다"면서 "보도는 심각한 명예훼손에 해당하며 즉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전 차관 측은 "원본이 아닌 CD 형태의 영상을 원본이라고 보도한 점, 해당 영상의 원본과 동일성이 증명되지도 않은 점, 수사기관에 의하면 영상은 2006년경 촬영됐다고 하는데 보도된 영상은 6년이나 지난 2012년 제작된 것인 점, 이미 국과수에서 영상의 인물을 김 전 차관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음에도 영상의 인물을 김 전 차관으로 단정한 점 등에 깊은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경찰 수사가 2013년 진행 중일 당시 등산을 즐겼다는 보도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김 전 차관 측은 "2013년 5월 급성수술을 받은 후 장기간 입원치료를 받는 등 등산을 할 수 있는 건강상태가 전혀 아니었다. 이와 관련한 자료는 당시 수사기관에 제출했다"며 "보도에서 인용한 사진 또한 비슷해 보이는 사람의 사진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YTN은 이날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의 고화질 원본을 언론사 최초로 입수했다"며 김 전 차관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등장하는 동영상을 방송에 내보냈다.

김학의, 성폭행 피해주장 여성 무고혐의 고소…반격 나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SAvyY9kRUY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