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크리스 데이비스 2명의 엇갈린 희비…61타석 무안타 vs 홈런 2방(종합)

송고시간2019-04-12 22:10

볼티모어 크리스 데이비스 [AP=연합뉴스]

볼티모어 크리스 데이비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크리스 데이비스(33·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역대 연속 타석 무안타 신기록을 세웠다.

데이비스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던 야즈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 경기에서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석 3타수 무안타 1볼넷에 그쳤다.

데이비스는 전날 오클랜드전에서 1984년 토니 베르나저드(당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세운 57타석 연속 무안타 기록과 동률을 이뤘는데, 이날 4타석에서 안타를 만들지 못하면서 61타석 연속 무안타 신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자신이 가진 연속 타수 무안타 기록도 53타수로 늘어났다.

데이비스는 2016년 볼티모어와 7년 총액 1억6천100만 달러(약 1천841억원)의 대형 계약을 맺고 입단한 뒤 극심한 슬럼프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시즌엔 128경기 470타수 79안타를 쳐 타율 0.168에 그쳤다.

규정타석을 채운 141명의 타자 중 최하위였다.

반면 오클랜드의 크리스 데이비스(32)는 5타수 2안타 2홈런 3타점 맹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어 대조를 이뤘다.

그는 이날 시즌 8, 9호 홈런을 때려 메이저리그 홈런 선두가 됐다.

희비가 엇갈린 두 선수의 이름은 발음이 같지만 철자는 다르다.

볼티모어 데이비스는 Chris Davis, 오클랜드 데이비스는 Khris Davis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