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3차 북미회담 희망심는게 중요" 트럼프 "단계 밟아야"(종합)

문대통령 "모멘텀 유지해야…완전한 비핵화 끝날 때까지 빛샐틈 없는 공조 약속"
트럼프 "3차회담, 서둘러 할 수 있는 것 아냐…남북미, 김위원장에 달려"
트럼프 "현수준 대북제재 계속 유지"…개성공단 재개에도 "적기 아냐"
오벌오피스에 함께 모인 한-미 정상 내외
오벌오피스에 함께 모인 한-미 정상 내외(워싱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만나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다"고 하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하노이 핵 담판 이후 교착 상태로 접어든 북미 간 핵 협상의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한 논의를 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도 결코 실망할 일이 아니라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점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 계속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것을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상태, 비핵화의 목적에 대해 완벽하게 동일한 생각 갖고 있다"며 "빛 샐 틈 없는 공조로, 완전한 비핵화가 끝날 때까지 공조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드린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북한의 핵 문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반드시 해결해낼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며 북미대화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한미 정상, '엄지 들고, 손들고'
한미 정상, '엄지 들고, 손들고'(워싱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낮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로즈가든을 통해 정상회담장으로 향하다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손을 들어 흔들고 트럼프 미 대통령은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오른쪽은 김정숙 여사. 왼쪽은 멜라니아 여사.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 위원장의 관계는 매우 좋다. 김 위원장은 제가 진심으로 존경하는 분이며, 이런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에서 큰 진전이 있었고, 이제 시간이 흐르며 아주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에게 행운을 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비해서도 훨씬 나은 대북관계를 보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대화하기 바란다"라고도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나'라는 물음에 "있을 수 있다"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남북미 회담을 할 계획도 있느냐'는 물음에 "그럴 수 있다"면서도 "전적으로 김 위원장에게 달린 것"이라고 답했다.

'비핵화가 될 때까지 계속 제재를 유지하느냐'는 물음에는 "계속해서 대북제재는 유지될 것이다. 현 수준의 제재는 계속 유지돼야 하며, 적정 수준의 제재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를 지금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이행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더 강력한 제재를 부과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스몰딜' 가능성에 대해서는 "스몰딜도 일어날 수 있다. 단계적 조치를 밟을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현시점에선 빅딜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빅딜이란 바로 비핵화,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 재개 및 금강산 관광 재개를 논의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적절한 시기가 되면 제가 지원을 할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적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적기가 되면 북한을 지원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폐기하면 이런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면) 일본·미국·중국 등 여러 나라가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러시아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워싱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인도적인 이슈에는) 문제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라며 "북한에 식량 등을 지원하는 것 등은 문 대통령과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대단히 유리한 요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막대한 잠재력이 있다"며 "두 면이 바다에 접하고 러시아와 중국, 한국과도 국경 맞대고 있다"고 설명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2 03: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