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김정은 위상 강화된 듯…국무위원회 유지 가능성"

송고시간2019-04-11 11:27

"北, 전원회의서 경제건설 총력집중 노선 재확인" 평가

김정은, 노동당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주재
김정은, 노동당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주재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0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당 제7기 제4차 전원회의를 주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2019.4.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김효정 기자 = 통일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위상이 지난해보다 강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11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작년 당 전원회의 사진을 보면 주석단에 (김 위원장을 포함한) 상무위원들이 있었는데, 올해는 김 위원장만 있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또 북한 최고정책 지도기관인 국무위원회의 이름이 바뀌거나 폐지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내다봤다.

이 당국자는 "오늘 북한이 '국무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을 비롯한 국가지도기관 구성안'이라고 발표를 했다"면서 "국무위원회는 변동이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1차 회의를 통해 김정은 2기 정권이 공식 출범하고 김 위원장이 전례 없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에 선출되지 않으면서 일각에서는 북한이 국무위원회를 없애고 새 기구를 만들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북한이 주석직을 신설해 김 위원장이 주석에 오를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 당국자는 "지금으로서는 국무위원장 추대로 가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박봉주 내각총리가 당 중앙위 부위원장에 선임됨에 따라 박 총리의 교체 가능성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기존에는 당 부위원장이 내각총리를 겸임하지 않은 경향이 있었는데, 김정은 위원장 시절에는 약간 변동되는 부분들도 있어서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이 전원회의에서 '자력갱생'을 강조한 데 대해 이 당국자는 "자력갱생과 자립적 민족경제는 그동안 북한이 지속해서 강조해온 내용으로, 핵·경제 병진노선에서 경제건설에 총력 집중하겠다는 작년 4월 20일 당 중앙위 7기 3차 전원회의 결정을 유지하겠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 '노동당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개최
북한 '노동당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개최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0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당 제7기 제4차 전원회의를 주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2019.4.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