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단과 갈등 한국국제대 학생들 본관 점거 "비리 사학 물러가라"

송고시간2019-04-11 11:14

한때 본관 문 잠그고 대치하다 해산…야간 촛불집회 열기로

비리 사학 물러가라
비리 사학 물러가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 한국국제대학교 학생들이 11일 비리재단 퇴출과 학교 정상화를 요구하며 본관 점거 농성을 벌였다.

이 학교 총학생회와 각 학과 대표 등 학생 100여명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본관 1층 로비를 점거한 채 2시간가량 시위를 벌였다.

학생들은 비리재단 사죄와 경영권 포기 공문을 재단 측에 보냈는데 아무런 회신이 없어 본격적인 시위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학교 학생들이 비리 사학 퇴출을 요구하며 본관을 점거하고 시위를 벌인 것은 개교 이후 처음이다.

이들은 한때 본관 출입문을 잠그고 대치하기도 했으나 총학생회와 재단 측 관계자와 면담을 통해 출입문 봉쇄와 농성을 일단 풀었다.

하지만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학생 500여명이 집결해 대학 본관과 캠퍼스를 돌며 학습권 침해를 비판하고 학교 정상화를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이 대학은 학교법인 일선학원의 강경모 전 이사장이 교수 채용 비리로 구속되고 2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되고 총장, 처장 등 대학 내 주요 보직자들이 없는 등 내홍을 겪고 있다.

학생·교수·교직원들은 지난달 14일부터 대학 정문 앞에서 비리재단 퇴출과 교육부·감사원의 종합감사를 요구하는 피켓시위와 기자회견을 여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학생·교수·교직원 함께 비리사학 퇴출 요구
학생·교수·교직원 함께 비리사학 퇴출 요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