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열병식 준비 징후…훈련장에 차량 200여대 집결

송고시간2019-04-11 10:10

미국 전문가들 인공위성 사진 분석…"아직 확증적은 아냐"

열병식에 신형 무기나 미사일 등장하면 '비타협 입장 강화' 신호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북한 평양 동쪽 미림 열병식훈련장에 군용 차량 217대가 집결해 있는 것이 지난 7일 촬영된 인공위성 사진에 포착돼, 김일성 생일(4월15일)이나 '조선인민혁명군' 창설일(4월25일)을 기념하는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지난해 9월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 열병식.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해 9월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 열병식.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빅터 차 한국석좌와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즈는 10일(현지 시간) 이 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사이트 '비욘드 패럴렐'에 올린 글에서 "확증적은 아니다(not conclusive)"고 여러 차례 단서를 달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미 간 하노이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후 그 파장을 수습하려는 외교적 노력이 진행 중인 가운데 북한이 열병식을 열고 만약 신형 무기나 탄도미사일을 공개한다면 이는 북한의 비타협적인 입장이 강화되는 신호로 볼 수 있어 북핵 외교 활동이 복잡해질 수 있다고 이들은 예상했다.

이들은 종래 북한의 단계별 열병식 준비 상황에 비춰 두 무리로 나뉘어 있는 217대 가량의 군용 차량의 집결 상태는 초기 준비 단계라고 말했다.

위성사진엔 미림승마장에서 말을 타고 있는 모습과 미림비행장에 초경량 무인기 10대가 세워져 있는 모습도 찍혔다.

빅터 차 등은 지난 2015년 열병식 때 기마의장대가 열병 대열을 이끌고 초경량 무인기가 열병식장 상공을 비행한 점을 상기하면서도 사진 속 기마대와 무인기가 열병식 준비용인지는 "확증적이 아니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y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