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도, 미 댈러스 어셈블리와 투자·관광객 유치 협력 논의

송고시간2019-04-11 13:00

댈러스·포트워스 지역 정·재계 인사 대표단 경북 방문

(안동=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미국 댈러스·포트워스 지역 정·재계 인사로 구성된 댈러스 어셈블리(The Dallas Assembly) 대표단이 문화·관광·산업 분야 협력을 위해 11일부터 3일간 일정으로 경북을 찾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미국 진출기업 방문 당시
이철우 경북도지사 미국 진출기업 방문 당시

[경북도 제공]

댈러스 어셈블리 베리 핸콕 의장, 홍선희 공동의장 등 대표단은 이날 경북도청을 방문해 문화·관광, 투자유치와 관련한 경북도 설명을 들었다.

이어 경주에서 열린 문화·관광 홍보 설명회에 참가한 뒤 이 지사와 만찬을 갖고 도내 투자와 관광객 유치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12일부터는 포스코 산업시찰, 경주 문화탐방 등이 예정돼 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경북도 해외자문위원협의회 정기 총회 때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경북도는 기업인, 부동산·금융 투자회사와 건설회사 대표, 기업투자 컨설턴트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 방문이 미주지역 투자와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댈러스 어셈블리는 미국 텍사스주 내 댈러스·포트워스를 중심으로 지역 발전과 공공·민간 분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단체로 정·재계 분야 350여명이 회원으로 활동한다.

홍선희 공동의장은 경북도의 경북해외자문위원으로 이번에 대표단을 인솔했다.

경북도는 1995년부터 국제교류, 통상, 해외 일자리 창출 등 자문을 위해 현재 47개국 95명을 해외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이 지사는 "이번 대표단 방문을 통해 문화·관광산업 활성화, 투자유치 등 두 지역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