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응급환자 골든타임 지킨다…경남소방, 영상통화처치시스템 가동

송고시간2019-04-11 09:21

가슴 압박 위치·깊이·빠르기 등 정확한 심폐소생술 도와

경남도 119종합상황실
경남도 119종합상황실

[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 소방본부는 오는 15일부터 심정지 등 응급환자 발생 시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영상통화 응급처치' 시스템을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신고자가 응급환자를 119에 신고하면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간호사, 응급구조사로 구성된 전문상담요원이 영상통화를 통해 실시간으로 현장을 확인하면서 올바른 응급처치방법을 알려준다.

환자상태와 현장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적절한 응급처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로써 골든타임을 확보해 환자 소생률을 높이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소방본부는 기대했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는 영상통화를 통해 신고자나 보호자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할 때 자주 발생하는 가슴 압박 위치·깊이·빠르기 등 오류를 바로잡아 정확한 심폐소생술이 실시될 수 있도록 돕는다.

평소에는 병원이나 약국, 이송 가능한 병원 안내 등 의료상담 업무도 한다.

영상통화 응급처치는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신고자에게 영상통화를 거는 방식으로 운영되므로 관련 비용은 도 소방본부에서 부담한다.

김성곤 도 소방본부장은 "4분이라는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서는 최초 신고자 또는 목격자의 올바른 응급처치가 매우 중요하다"며 "영상통화 응급처치 안내로 정확한 환자 상태 파악과 적절한 응급처치로 환자의 소생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