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천성 색소성 점, 수술과 레이저 치료 병행해야 효과"

강남세브란스병원, 선천성 색소성 모반 67명 분석결과
피부과 시술
피부과 시술[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피부에 멜라닌 색소가 증식해 발생하는 모반(점)은 치료를 일찍 시작해야 재발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과 노미령 교수팀은 선천성 색소성 모반 환자 67명을 대상으로 치료 방법에 따른 색소 재발률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색소성 모반은 신생아의 약 1%에서 선천성으로 나타난다. 일반적인 점보다 크기 때문에 대부분 미용상의 이유로 치료한다.

하지만 대형 모반의 경우 악성 흑색종이 발생할 수 있어 꼭 치료해야 한다. 대형 모반의 10∼15%에서 악성 흑색종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선천성 색소성 모반으로 레이저 치료만 받은 환자 52명과 수술 및 레이저 치료를 병행한 환자 15명을 조사했다.

그 결과 67명의 환자 모두 모반은 성공적으로 없어졌지만 레이저 치료만 받은 환자 중 15명(28.8%)에게 색소 재발이 나타났다.

평균 16.4세에 치료를 시작했고 첫 치료부터 평균 3.93년 후 재발했다. 반면 재발하지 않은 그룹은 평균 10세에 치료를 시작해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또 레이저 치료만 받은 환자보다 수술과 레이저 치료를 같이 받은 환자가 치료 기간이 짧고 레이저 치료 횟수도 적었다. 최종 흉터 평가에서도 높은 결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 교수는 "적절한 수술과 레이저 치료를 병행해야 더 좋은 효과를 낼 수 있다"며 "수술을 병행할 때 레이저 치료의 횟수를 줄여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레이저 치료만 한다면 가급적 빨리 시작하는 것이 좋다"며 "평균 4년 정도 후에 색소 재발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치료 후에도 4년 이상은 꾸준히 병원을 방문해 추적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피부과학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 2월호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0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