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실종 F-35A 자위대 전투기는 추락한 것"…세계 첫 사례(종합)

꼬리 날개 일부 발견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지난 9일 훈련 중 레이더에서 사라져 실종됐던 일본 항공자위대 F-35A 전투기는 추락한 것이라고 일본 방위당국이 10일 밝혔다.

도쿄신문 등에 따르면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이날 기자들에게 F-35A 전투기의 꼬리 날개 일부가 주변 해역에서 발견됐다며 "추락한 상황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日 "실종 F-35A 자위대 전투기는 추락한 것"…세계 첫 사례(종합) - 1

아오모리(靑森)현 미사와(三澤) 기지 소속 F-35A 전투기 1대는 지난 9일 오후 7시 27분께 미사와시(市) 동쪽 약 135㎞ 태평양 해상을 비행하다가 레이더에서 사라지고 통신도 끊겼다.

일본 정부는 이후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기체 일부를 발견함에 따라 해당 전투기가 추락한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해 9월 미군의 F-35B 전투기 1대가 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훈련 중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지만 F-35A의 추락 사례는 현재까지 확인된 적이 없다.

방위성은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당 국방의원연맹 회의에서 이번이 F-35A 전투기의 세계 첫 추락사고라고 밝혔다.

해당 전투기에는 3등공좌(空佐.소령급) 계급의 조종사 1명이 탑승하고 있었는데, 현재까지 상황이 확인되지 않아 해상자위대와 미군이 현장 주변을 계속 수색하고 있다.

사고 전투기는 레이더에서 사라지기 전 약 30분 전에 이륙했으며 당시 이를 포함해 총 4대가 훈련 중이었다.

이와야 방위상은 "4대 편대로 훈련을 하고 있었는데, 해당 전투기가 '훈련중지'라고 송신한 뒤 통신이 끊기고 레이더에서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조종사가 사고 직전에 이상을 느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와야 방위상은 "나머지 12대의 F-35A 전투기의 비행도 당분간 중단시키는 한편 항공자위대의 항공기 전체에 대해서도 긴급발진 항공기와 수송기 등을 제외하고 오늘은 비행하지 않도록 했다"고 말했다.

방위성 측이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한 가운데 F-35A 전투기가 배치된 미사와시(市)는 지역 주민이 불안을 느끼고 있다며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F-35A는 지난해 1월 미사와 기지에 처음 배치됐으며 지난 3월에 비행대가 발족했다.

F-35A는 미국, 영국, 이탈리아 등 9개국이 공동 개발한 전투기다.

실종된 전투기는 미국 록히드 마틴사가 제조했는데, 일본 기업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이 조립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같은 기종의 전투기를 모두 105기 배치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이번 사고로 이런 계획의 실현이 불투명하게 됐다고 보고 있다.

F-35A의 가격은 1대당 무려 116억엔(약 1천190억원)에 달한다.

한국 공군은 이 기종 전투기 2대를 지난달 말 인계받았으며 2021년까지 모두 40대를 도입할 계획을 갖고 있다.

F-35A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F-35A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0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