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케어 박소연 대표, 악플러 120명 추가 고소…총 400명 넘어

송고시간2019-04-09 17:38

케어 박소연 대표 경찰 출석
케어 박소연 대표 경찰 출석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2019.3.14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무더기로 고소했다.

9일 서울 금천경찰서에 따르면 박 대표 측은 지난 4일 금천경찰서에 모욕죄 혐의로 포털사이트 '다음' 이용자 120명(아이디 기준)을 고소했다.

고소된 이들은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박 대표 관련 기사에 박 대표를 비판하는 악성 댓글을 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은 고소장 접수 단계"라며 "고소장 검토를 마치는 대로 수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박 대표 측은 악성댓글을 단 포털사이트 이용자에 대해 같은 혐의로 서부경찰서에 169명, 강동경찰서에 112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번 고소로 박 대표가 네티즌들을 상대로 제출한 고소장은 400건이 넘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6-PaRIeQ6U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구조한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한 혐의를 받는다. 안락사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으고 후원금을 목적 외로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케어의 내부고발자는 박 대표의 지시로 케어 보호소에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여 마리가 안락사됐다고 주장했다.

다른 동물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검찰은 사건을 종로경찰서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