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전' 리비아, '시위' 수단…"단계별 교민 철수대책 계획 중"

송고시간2019-04-09 16:53

리비아에 4명, 수단에 40명 교민 체류 중…"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

정부, '여행금지국가' 리비아에 불법 체류 중인 교민 상대 고발 조치

리비아 군벌·정부군 충돌 사망자 40여명으로 늘어
리비아 군벌·정부군 충돌 사망자 40여명으로 늘어

(트리폴리[리비아] 로이터=연합뉴스) 8일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정부군 산하 미스라타(북서부 항구도시) 민병대 차량에 기관포가 장착된 모습.
리비아 통합정부의 아흐미드 오마르 보건장관은 전날 오후 현지TV와 인터뷰에서 군벌 칼리파 하프타르 리비아국민군(LNA) 최고사령관의 부대들과 전투 과정에서 최소 32명이 숨지고 5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로써 군벌과 정부군의 무력충돌에 따른 사망자는 40여명으로 늘었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외교부는 내전을 벌이고 있는 리비아와 반정부 시위가 격해지고 있는 수단에 체류 중인 한국민의 안전을 위해 단계별 철수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교민들을 일률적으로 언제 철수시키겠다고 말하긴 어렵지만, 철수 시점이 도래했을 때 어떤 방법으로 교민을 철수시킬 것인지에 대해 영사실을 중심으로 대책을 강구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AFP 등 외신에 따르면 리비아에서는 동부 군벌 실세 칼리파 하프타르 최고사령관이 이끄는 리비아국민군(LNA)과 통합정부군의 충돌로 최소 40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 정부가 여행금지국가로 지정한 리비아에는 현재 4명의 교민이 체류 중이다. 정부는 이들의 여권을 무효화 조치했음에도 생계유지 등을 이유로 철수하지 않자 이달 초 이들을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주리비아 한국대사관은 지난 2015년 4월 리비아 민병대 간 교전이 이어지면서 튀니지로 철수했으나, 올해 초부터 한국 기업의 진출여건 점검 등을 위해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 2∼3명 공관원이 상주하고 있다.

수단에서는 지난해 12월 정부가 빵 가격 인상에 불만을 품고 시작한 시민들의 시위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잠잠해지는 듯했던 시위는 지난 주말 사이 다시 격해졌으며, 시위 진압 과정에서 시민 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AFP 등 외신들이 전했다.

여행경보가 발령된 수단에 머무는 교민은 40명으로 현재 모두 안전한 것으로 외교부는 파악하고 있다. 현지 공관에서는 공관원 1명당 담당 교민을 정해 놓고 이들의 안위를 수시로 확인하고 있다는 게 당국자의 설명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수단 정부가 시위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서 상황이 악화할 수 있는 요소가 있다"며 "상황이 악화하는 단계로 비상철수 대책 등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軍본부 앞에서 '대통령 퇴진' 집회 갖는 수단 시민들
軍본부 앞에서 '대통령 퇴진' 집회 갖는 수단 시민들

(하르툼 AFP=연합뉴스) 수단 시민들이 7일(현지시간) 수도 하르툼의 군 본부 앞에서 오마르 알-바시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ymarshal@yna.co.kr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