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4시간 산불감시·진화…강원도 '특수진화대' 만든다

송고시간2019-04-09 15:57

잔불 제거 나선 산불특수진화대
잔불 제거 나선 산불특수진화대

(고성=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8일 오전 9시 24분께 강원 고성군 산불피해 지역인 토성면 용촌리에서 불이 나 산불재난특수진화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4.8 yangdoo@yna.co.kr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대형화, 연중화하는 도내 동해안 산불에 대응하고자 '특수진화대' 운영을 추진한다.

도내 동해안 일대 대형산불 예방과 확산저지를 위해 24시간 대기 형태로 운영하면서 전문적으로 산불감시·진화에 투입하는 등 초동대처 능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산불예방전문진화대만으로는 연중·대형화하는 산불을 예방 또는 진화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산림청에서 현재 운영하는 특수진화대를 지방자치단체도 운영하는 형태이다.

산불예방전문진화대는 1일 6만6천800원을 지급하면서 연간 150일 운영하나, 특수진화대는 1일 10만원으로 10개월 운영한다.

특수진화대는 일반인 등의 접근이 어려운 산불 발생지 등 위험지역에서 진화를 비롯해 잔불정리 및 뒷불을 감시한다.

이에 따라 도는 2017년 강릉, 삼척 산불을 계기로 동해안 6개 시·군에 각 50명씩 총 300명 규모의 특수진화대 운영을 관계부처 등 정부에 지속해 건의하고 있다.

한편 이낙연 총리는 9일 주재한 강원도 산불 관계 장관회의에서 후속 대책을 논의하며 "소방직 국가직화는 대통령 공약이기도 하고 필요한 법제가 준비돼 국회에 가 있을 것"이라며 "강원산불 진화에 큰 공을 세운 산림청 특수진화대의 정규직화 등 신분에 대한 불안감 없이 일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강원도 산불 대책 논의 전체회의에서 산불 진화를 담당하는 산림청 산불특수진화대에 대해 "처우와 신분 등이 개선될 수 있도록 재정당국, 산림청과 상의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