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톱다운도, 제재틀도 유지…韓美정상, 단계적보상 논의할 것"

송고시간2019-04-09 14:54

고위관계자 "비핵화 로드맵 일치…'단계적보상 韓 방안 유지하나' 질문에 "정상간 논의할 것"

한미공조 토대서 톱다운 방식으로 '조기수확' 논의 포석인 듯

"북미의 신뢰 가진 사람은 문대통령, 작년 북미회담처럼 이번에도 역할"

2018년9월 뉴욕서 트럼프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4·10∼11일 美 방문
2018년9월 뉴욕서 트럼프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4·10∼11일 美 방문

(뉴욕 AFP=연합뉴스) 지난 2018년 9월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간 무역협정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10∼11일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워싱턴DC를 찾아 한미정상회담을 한다. 이벙 방미는 정상회담 만을 위한 '공식실무방문'이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9일 비핵화 논의의 최종 목적지인 이른바 '엔드 스테이트(end state)'에는 한미 양국의 의견이 일치한다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시에 톱다운 방식의 대화를 유지하면서 완전한 비핵화로 가는 과정에서 북미 간 단계적 성격의 협상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이런 입장을 토대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교착된 북미협상 재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내일 방미, 트럼프와 2시간 회담…靑 "톱다운 지속"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DheOkczz-s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완전한 비핵화와 이를 달성하는 로드맵에 대해 한미 간 의견이 일치하기에 이번 회담에서 재확인하는 과정이 있지 않겠나"라며 "한미 간 엔드 스테이트와 로드맵이 일치하고 대화 모멘텀을 유지한다는 것을 이번 회담에서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톱다운도, 제재 틀도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제시한 포괄적 비핵화 합의에 기반한 단계적 보상 아이디어를 그대로 유지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두 정상이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런 언급은 대북 제재완화 불가 입장을 고수하는 미국의 입장에 보조를 맞추면서 한미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으로 상황 진전을 위한 북미 간 중간 단계의 주고받기를 뜻하는 이른바 '조기수확(Early harvest)' 방안을 톱다운 방식으로 두 정상이 논의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조기수확'은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 등에 상응하는 미국의 부분적인 제재완화를 의미한다. 여기에는 개성공단 재가동이나 금강산관광 재개 등이 거론된다.

이 고위 관계자는 '하노이 회담이 실패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실패라기보다 하나의 긴 호흡의 프로세스"라며 "각 당사국이 어떤 요구가 있고 어떤 방안으로 협상을 필사적으로 해야 하는지 알게 된 좋은 계기"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방미 이후 대북 접촉 가능성에 대해 그는 "지금 시점에서 보면 북미의 신뢰를 가진 사람은 문 대통령"이라며 "북미 정상회담이 작년 5월에 취소됐고, 이어 판문점에서 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을 했고 결국 6·12 북미 정상회담을 했는데, 이번에도 우리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상반기 중 방한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는 "정상 간 회담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