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천억대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전남도의회 상임위 통과(종합)

송고시간2019-04-09 18:49

11일 본회의 상정…나주시의회 지원 동의안 심의에도 영향 줄 듯

한전공대 부지
한전공대 부지

[나주시 제공]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신중 모드'였던 전남도의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 처리가 9일 전남도의회 상임위를 통과하면서 급물살을 타고 있다.

동의안은 애초 5월 도의회 임시회에 제출될 것이란 예상이 많았지만, 전남도가 '재정부담 논란 확산' 등을 우려해 4월 임시회 처리에 '올인'하고 나섰다.

11일 본회의에서도 가결이 예상되는 만큼 이달 말로 예정된 1천600억원 규모 나주시의회의 재정지원 동의안 처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는 9일 오후 전남도가 제출한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을 심의해 원안 가결하고 본회의에 상정했다.

매년 100억원씩 모두 1천억원을 전남도가 한전공대 운영비로 지원하는 것이 동의안의 주 내용이다.

상임위는 이날 전남도가 동의안을 전격 제출한 지 반나절도 안 돼 심의를 마치고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동의안 내용에 대해서는 그동안 사전보고와 현장설명을 통해 상임위에 전달됐던 만큼 이날 상임위 심의도 동의안 제출과 동시에 일사천리로 이뤄졌다.

상임위 관계자는 "한전공대 설립이란 대원칙이 흔들리면 안 된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재정지원액 확보 방안에 대해서는 도 집행부와 좀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상임위를 통과한 동의안은 본회의에서 별다른 돌발상황이 없는 한 원안 가결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동의안 제출은 5월 임시회에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많았지만, 전남도가 4월 임시회 처리로 방향을 바꾸고 지난 5일부터 의회 설득에 나섰다.

전남도의회
전남도의회

[전남도의회 제공]

한전공대는 내년 하반기 착공,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한 만큼 설립절차를 예정대로 맞추려면 한전과의 협약서 체결 선결 조건인 동의안 처리가 시급했기 때문이다.

또 동의안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면 재정부담 논란이 확산할 수 있는 데다 시간 지체가 계속되면 한전이 우선협상대상자를 광주시로 바꿀 수도 있다는 우려도 동의안 제출과 상임위 통과를 서두른 배경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5월 임시회 제출에 무게를 뒀던 전남도도 이런 이유로 4월 임시회 처리로 방향을 바꾸고 지난 나흘간 상임위원들을 상대로 적극적인 설득 공세를 펼쳤다.

김신남 전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한전공대 설립 지원기관인 전남도와 나주시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해야 대학설립에 차질이 없다"며 "절차가 늦어지면 사업 자체가 지체될 수 있어 조속히 협약서 이행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남도 재정지원 동의안과는 별개로 나주시의회도 나주시의 한전공대 운영비 지원금 1천억원과 연구소클러스터부지 제공 개발부담금 660억원에 대한 동의안을 심의해야 한다.

지난 4일 간담회를 열고 동의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나주시의회 기획총무위원들은 전남도보다 660억원이나 많은 개발부담금을 내야 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주시의회는 이달 말로 예정된 임시회에서 신중하게 논의를 이어가자는 입장이어서 전남도의회 동의안 처리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