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손부족 日서 몸값 올라간 50대…3년새 전직 2배로 급증

송고시간2019-04-09 15:01

중소기업서 '즉시 전력감'으로 인기…정년 연장·처우 향상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저출산·고령화의 심화로 일손부족이 심각한 일본에서 50대의 전직이 급증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9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인력소개 회사인 JAC리크루트먼트, 파솔 캐리어의 집계에서 작년 50대 이상 전직자수는 각각 2015년에 비해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이는 20~30대 전직자 수가 3년 사이 30~40% 정도 느는데 그친 것과 대조적이다.

출근길의 직장인들(일본 도쿄역)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출근길의 직장인들(일본 도쿄역)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력소개 업체를 통해 직장을 옮긴 사람은 연간 20만명 정도인데, 이 중 50대 이상은 1만5천~2만명 수준이다. 집계 대상이 50대 이상이지만 '전직' 통계인 만큼 대부분은 50대일 것으로 추정된다.

니혼게이자이는 노동 시장에서 50대 전직자들이 인기가 높은 데에는 도심의 재개발붐으로 건축 기술자를 찾는 기업들이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도쿄(東京) 소재 주오(中央)건설의 경우 작년 채용한 40명 중 절반 이상이 50대 이상의 건축 기술자였다.

회사측은 "예전에는 '젊을수록 좋다'는 이미지가 있었지만 지금은 기술력을 가진 50대가 소중하다"며 "50대 이상 신규 채용자는 모두 정직원으로 70세까지 정년을 보장받는다"고 설명했다.

50대 구직자의 인기는 건설업 뿐 아니라 일손부족이 심각한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 기업들 사이에서도 높다. 경리와 경영기획이 가능한 '즉시 전력'을 찾는 곳이 많기 때문이다.

인력소개 회사 '엔 재팬'에 따르면 대기업 경리 분야에서 일하던 57세 남성은 작년 말 스타트업 기업의 관리부장으로 전직했다.

1천300만엔(약 1억3천300만원)이었던 연봉이 전직 후 1억엔(약 1억300만원) 수준으로 낮아졌지만 이 남성은 "60세 넘어서도 전문성을 살릴 수 있으니 안심하고 일을 계속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만족해 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50대의 전직이 늘어난 것은 극심한 일손 부족 상황에서 50대 전직자에 대한 처우가 개선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과거에는 이 연령대의 전직자는 급격히 급여 감소를 감수해야 했고 비정규직으로 채용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일 할 사람이 줄어든 상황에서 전보다 더 높은 임금과 정규직 처우로 50대 일손을 찾는 사례가 늘었다.

일본 도쿄도 주오구에서 직장인들이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도 주오구에서 직장인들이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