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맞벌이 부부 '주중 집안일' 시간…아내가 남편보다 7.4배 길어

남편 17.4분 vs 아내 129.5분…2014년 통계청 생활시간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맞벌이 부부는 부부가 둘 다 경제활동을 하지만, 아내가 남편보다 집안일을 하는 시간은 7.4배, 육아시간은 3.5배 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성호·김지원 연구원은 10일 '일·생활 균형을 위한 부부의 시간 배분과 정책과제'에서 통계청의 2014년 생활시간 조사 자료에서 우리나라 부부들의 시간 사용량을 분석,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맞벌이 부부의 주중 노동시간은 남편은 546.8분, 아내는 412.4분으로 남편이 아내보다 1.3배 정도 길었지만, 주중 가사시간은 남편은 17.4분, 아내는 129.5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7.4배 길었다.

주중 육아시간도 남편 14.9분, 아내 52.2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3.5배 많았다.

다만, 주중 여가시간은 남편 215.8분, 아내 215.5분으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맞벌이 부부 '주중 집안일' 시간…아내가 남편보다 7.4배 길어 - 1

또 맞벌이 부부의 주말 시간 배분을 살펴보면 가사시간은 남편 41.0분, 아내 176.4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135.4분(4.3배) 길었다.

주말 육아시간도 남편 28.8분, 아내 48.6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19.8분(1.7배) 많았고, 주말 여가시간은 남편 410.4분, 아내 362.4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48분(1.1배) 짧았다.

한편, 남편만 직장에서 일하는 남성 외벌이 부부의 주중 시간 배분을 보면 남편은 수면을 포함한 기타 활동시간을 제외하면 노동에 가장 긴 시간(553.7분)을 사용했다. 하루 약 9.2시간을 노동에 투입한 셈이다.

주중 가사시간은 아내 238.9분이었지만, 남편은 11.5분에 그쳤다. 주중 육아시간도 아내는 152.2분을 아이 돌보는데 보냈으나, 남편은 18.7분에 불과했다.

반면 주중 여가시간은 남편 207.7분, 아내 356.1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길었다.

남성 외벌이 부부에서 아내가 직장 일을 하지 않는 이유는 1위가 가사, 2위가 자녀 양육인 것으로 나왔다.

남성 외벌이 부부의 주말 시간 배분을 보면, 남편의 가사시간(35.6분)과 육아시간(43.2분)이 주중보다 늘어났다. 대신 아내의 주말 가사시간(210.4분)과 주말 육아시간(107.7분)은 주중보다 짧아졌다.

맞벌이 부부, 가족, 가사 (PG)
맞벌이 부부, 가족, 가사 (PG)[장현경,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