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 재산 독립자금 지원' 하동 문영빈 선생…서훈 추진

송고시간2019-04-09 14:08

임시정부 총무처 대변인 활동, 여운형과 배달학회 조직

문영빈 선생
문영빈 선생

[하동군 제공]

(하동=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독립운동연구소와 하동군은 1914년 중국 상하이로 망명해 배달학회를 조직하고 임시정부에서 총무처 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독립운동을 한 하동 출신 문영빈(1891∼1961) 선생에 대한 서훈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하동군 등은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지역 미발굴·미포상 독립운동가 찾기 전수조사 과정에 문 선생이 상하이 임시정부에서 이시영·여운형 등과 활약한 독립운동 관련 자료를 확인했다.

확인한 자료는 문 선생 관련 당시 언론 보도와 선생의 손자 문여황 경남과학기술대 교수가 제공한 자료 등으로 선생이 독립자금 조달 창구역할을 한 백산무역을 통한 독립자금 지원, 한용운 선생이 결성한 만당(卍黨) 참여 항일운동 등이다.

문건에 의하면 문 선생은 1914년 하동에서 김홍권(양보면·건국훈장), 강한조 선생과 함께 처자를 거느리고 중국 상하이로 망명했다.

그는 1915년 항일 비밀결사 단체인 배달학회(상하이 임시정부 전신)를 조직하고 명예회장에 이시영, 외교부장에 여운형, 총무부장직은 선생이 맡았다.

이후 1919년 4월 상하이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때는 총무처 대변인에 피선됐으며 그해 10월 임시정부 자금정조책(資金整調策)을 수립·계획하고 환국했다.

선생은 하동군 북천면 직전리에 있던 대규모 논밭을 모두 한성은행에 담보해 자금을 마련하고 안희제 등과 함께 백산무역을 설립, 주식 500주를 소유한 대주주로 참여해 초대 상임 감사역을 맡아 독립운동에 힘썼다.

문영빈 선생 묘소
문영빈 선생 묘소

[하동군 제공]

선생은 1920년 김성수 등 77인과 '동아일보' 창간 발기인으로도 참여했다.

1929년에는 불교계 항일 지도자 한용운이 결성한 만당의 비밀결사에 참여해 경남 사천시 곤명면 다솔사를 거점으로 한 독립운동에 재정 지원을 전폭적으로 했다.

문 교수는 "조부께서 업적 드러내기를 꺼리셨다"며 "공을 멀리한 삶에 오히려 누를 끼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마음이 들지만, 타계한 지 60년의 세월이 흘렀고 의로운 행적이 잊히는 것이 안타까워 독립운동 재조명에 함께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재상 경남독립운동연구소장은 "선생의 위국헌신이 정부로부터 온당한 평가를 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