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차이잉원·라이칭더 내분…서로 "대선 양보해라"

송고시간2019-04-09 10:53

前행정원장 라이칭더 '경선 완주' 선언…24일 민진당 후보 확정

여유 있는 국민당 주자 한궈위…美방문으로 사실상 대권행보 이어가

차이잉원 총통(왼쪽)과 라이칭더 전 원장(오른쪽)
차이잉원 총통(왼쪽)과 라이칭더 전 원장(오른쪽)

[로이터·EPA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대만 집권당인 민주진보당(민진당) 소속인 차이잉원(蔡英文) 총통과 라이칭더(賴淸德) 전 행정원장이 내년 1월 치러질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조정 합의'에 실패하면서 이달 당내 경선에서 한 치의 물러섬 없는 실력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반면 유력 야당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중국국민당(국민당) 소속의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은 최근 중국 방문에 이어 미국 방문에 나서는 등 여유 있게 대권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인다.

9일 대만 중앙통신사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차이 총통과 라이 전 원장은 전날 오후 줘룽타이(卓榮泰) 민진당 주석의 중재로 회동을 했다.

이날 회동에서 차이 총통과 라이 전 원장은 모두 차기 대선 후보로 나가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차이 총통은 "민진당은 집권당으로서 국가와 인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 총통은 집정과 국가 이익을 우선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총통 대변인이 전했다.

이는 현 총통인 자신에게 연임 도전의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하면서 라이 전 원장에게 양보를 요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차이 총통은 "하고자 하던 일들을 끝내기 위해서라도 충분한 시간이 주어지기를 희망한다"면서 강력한 연임 의사를 지속해 피력해왔다.

반면 차이 전 총통을 도와 대만 정부의 이인자인 행정원장으로 일했던 라이칭더는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국토, 국가, 인민에 대한 사명감과 경선 절차를 마치겠다는 결심에 변화가 없다"며 정식 대결을 예고했다.

민진당은 오는 12일까지를 '조정 기간'으로 둬 차이 총통과 라이 전 원장 간의 양보 합의가 이뤄지기를 기다리기로 했지만 막판 극적 합의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그리 크지 않아 보인다.

조정이 최종적으로 불발되면 민진당은 이달 13∼14일 후보 정견 발표회, 15∼17일 여론조사를 거쳐 24일 내년 1월 대선에 나설 후보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이뤄진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아직 대선 참여를 공식화하지 않은 한 시장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단독 대결을 가정한 여러 여론 조사에서는 한 시장이 차이 총통이나, 라이 전 행정원장에게 모두 이긴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차이 총통과 라이 전 원장이 사실상의 '러닝메이트'를 이뤄 일치단결해 대선에 임해야만 한 시장을 겨우 누를 수 있다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가 있다.

따라서 민진당 내부에서는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서는 차이 총통과 라이 전 원장 중 누군가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정치적 결단을 내리고 상대방을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일부 여론 조사에서 선명한 대만 독립 기조를 드러내 온 라이 전 원장의 당내 지지도가 차이 총통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라이 전 원장이 스스로 대권 도전 의사를 접을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반면, 최근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방문을 통해 대권 주자로서의 면모를 부각한 한 시장은 이날 보스턴 등 미국을 방문길에 오른다.

한궈위 가오슝 시장
한궈위 가오슝 시장

[가오슝시 홈페이지]

그는 하버드 대학에서 강연하고, 로스앤젤레스시 부시장 등 미국 지방정부 관계자들도 만날 예정이다.

한 시장은 각종 대선 여론조사에서 국민당 인사 중 압도적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정작 본인은 명시적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았지만 당 안팎에서 대선 후보 '차출', '추대' 여론이 강하다.

대만의 차기 대선은 2020년 1월 11일 치러진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10100001

title : 코로나 위험 장소 마스크 의무화…감염병예방법 국회 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