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북민단체 "이달 중순 DMZ인근서 대북전단 50만장 살포 계획"

송고시간2019-04-09 10:38

박상학(왼쪽)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박상학(왼쪽)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달 중순께 비무장지대(DMZ) 인근에서 대북 전단 50만장을 살포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겠다고 공언한 지 1년이 다 돼가고 있지만, 여전히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국제사회를 우롱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 단체의 계획이 실행되면 올해 들어 첫 대규모 대북 전단 살포다. 대북 전단에는 북한의 3대 세습 독재 정권을 비판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했다는 내용 등을 담았다.

앞서 이 단체 소속 회원 4명은 지난 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있는 북한대사관을 찾아가 전단 1천여장을 대사관 우편함과 담장 안으로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