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기부-산업부, R&D 협력방안 상반기 수립"…정책협의회 개최

송고시간2019-04-09 14:00

부처간 협의체 4년 만에 부활…수소·반도체 R&D 협력 강화

제1차 과기정통부-산업부 정책협의회
제1차 과기정통부-산업부 정책협의회

(서울=연합뉴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9일 한국생산성본부에서 '2019년 제1차 과기정통부-산업부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오른쪽)이 정승일 산업부 차관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4.9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상반기 내 연구개발(R&D) 협력방안을 수립하고 연구개발(R&D) 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9일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제1차 정책협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2013∼2015년 미래창조과학부(현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각 부처의 정책을 공유하기 위해 운영했던 차관급 정책 협의체를 올해 되살린 것이다.

첫 회의에서 두 부처는 R&D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수립하고,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시스템반도체 산업 발전전략도 함께 마련키로 했다.

지능형 반도체 R&D 투자 확대를 위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함께 추진하는 한편 지난 1월 발표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수소 R&D에 있어서도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공동 설명회를 개최하고 제도운영 및 심의 결과를 공유키로 했다. 또 산업부가 추진하는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프로젝트에는 과기정통부가 보안 컨설팅을 지원키로 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산업·기초 기술의 연계, 산업간 융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정부 R&D의 절반을 차지하는 양 부처가 혁신성장 주요 분야에 대해 협력하고 R&D 제도 혁신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과학기술 성과가 현장에서 산업화하는 'R&D 연구의 이어달리기'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협의회를 분기별로 열 예정이다. 다음 회의는 오는 7월 개최된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