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대장급 인사 단행…육군총장 서욱·공군총장 원인철(종합2보)

육사 출신 육군총장 관행 유지…이례적으로 공군총장이 육해공 중 최고참
연합사 부사령관 최병혁·지상작전사령관 남영신·해병대사령관 이승도
국방부 "국방개혁·전작권전환 준비 체계적·적극적 추진 역량 우선 고려"
서욱 육군총장(왼쪽)·원인철 공군총장
서욱 육군총장(왼쪽)·원인철 공군총장[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신임 육군참모총장에 서욱(56)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중장), 신임 공군참모총장에는 원인철(58) 합참차장(중장)이 각각 내정됐다.

국방부는 8일 상반기 군(軍) 장성 인사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육군사관학교 41기인 서 내정자는 합참과 한미연합사령부에서 작전 분야 요직을 두루 거친 대표적인 작전통이다.

1985년 동부전선 GP장(감시초소 소대장)을 시작으로 전방부대 사단장과 군단장을 역임했고, 한미연합사령부 작전처장 및 기획참모차장과, 합참 작전부장, 작전본부장을 거쳤다.

당초 김용우 육군총장(대장·육사 39)의 후임으로 비육사 출신이 내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일각에서 제기됐으나, 육사 출신 육군총장 임명 관행이 유지됐다. 1969년에 임명된 서종철 총장(육사 1기) 이후 비육사 출신 육군총장은 없었다.

육사 출신 작전통인 서 내정자의 발탁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해 한반도 전구(戰區) 작전을 주도할 능력을 갖춘 예비 한미연합사령관 확보까지 염두에 둔 인사로 풀이된다.

軍 대장급 인사 단행…육군총장 서욱·공군총장 원인철(종합2보) - 2

공사 32기인 원인철 공군총장 내정자도 공군작전사령부와 합참의 작전·훈련부서를 두루 거친 공군 내 대표적인 작전통이다.

원 내정자는 제19전투비행단장을 거쳐 공군작전사령부 부사령관, 합참 연습훈련부장, 공군참모차장, 공군작전사령관,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국방부는 원 내정자에 대해 "변화하는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한 전략적·작전적 식견과 훌륭한 인품을 겸비해 공군총장 최적임자"라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연합사 부사령관에는 최병혁 육군참모차장(육사 41기·중장), 지상작전사령관에는 남영신 군사안보지원사령관(학군 23기·중장), 해병대사령관에는 이승도 합참 전비태세검열단장(해사 40기·소장)이 각각 내정됐다.

최병혁 내정자는 연합사 지구사 계획장교, 육군본부 감찰실장, 5군단장 등을 역임한 연합 및 합동작전 전문가다. 남영신 내정자는 특수전사령관, 3사단장, 학생군사학교 교수부장 등을 역임한 야전작전 및 특수전 분야 전문가다.

이승도 내정자는 해병 2사단장, 해병대 사령부 전력기획실장 및 참모장, 연합사 연습처장 등 작전분야 핵심 직위를 두루 거친 해병작전 분야 전문가다. 이 내정자는 2010년 11월 연평부대장(대령) 재직 때 기습적인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포격전)에 맞서 신속하게 대응사격에 나서 추가 도발을 억제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군 대장급 인사 단행… 육군총장 서욱·공군총장 원인철
군 대장급 인사 단행… 육군총장 서욱·공군총장 원인철(서울=연합뉴스) 국방부가 8일 상반기 군 장성 인사를 발표했다. 왼쪽부터 서욱 육군참모총장 내정자,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내정자, 최병혁 연합사 부사령관 내정자,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 내정자,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내정자.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국방부는 "국방개혁과 전작권 전환 준비를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우선 고려해 군 내에서 신망이 두텁고 올바른 인품을 갖춘 인물을 내정했다"며 "특히, 서열 및 기수, 출신 등 기존 인사 관행에서 탈피해 출신 간 균등한 기회를 보장하고, 오직 능력 위주의 인재를 등용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장성인사를 통해 육군총장·공군총장·연합사 부사령관·지상작전사령관 내정자 4명이 중장에서 대장으로 진급하게 됐다. 대장 진급자 중 육사 출신은 2명, 공사 출신 1명, 학군(육군) 출신 1명이다.

육사 40기를 건너뛰고 육사 41기인 서 내정자를 중장에서 대장으로 진급시켜 육군총장에 내정한 것은 기수 파괴 인사로 평가된다. 육사 41기 중 연합사 부사령관 내정자도 나와 이 기수는 한번에 대장 진급자를 2명이나 배출했다.

'기수 파괴' 대장급 인사가 이뤄짐에 따라 4∼5월로 예상되는 중장 이하 육군 인사에서도 큰 폭의 물갈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원 공군총장 내정자가 심승섭 현 해군총장(해사 39기)과 서 육군총장 내정자보다 사관학교 입학연도가 1년 빠른 선배인 것도 이례적인 일이다. 과거에는 서열이 가장 높은 육군총장이 공군·해군총장보다 선배인 경우가 많았다.

남영신 군사안보지원사령관(옛 기무사령관)이 지작사령관에 내정되면서 대장으로 진급한 것도 이례적이다. 작년 9월 출범한 군사안보지원사의 전신인 기무사 사령관의 대장 진급은 1999년 이남신 사령관이 마지막이었다. 학군 23기인 남 내정자는 육사 41기와 동기다.

이날 대장 보직에 내정된 장성들은 9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국방부는 "우리 군은 이번 인사를 계기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고, 국민과 함께, 평화를 만드는 강한 국방을 구현해 나감으로써 국민이 신뢰하는 강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8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