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김정은과 아주 좋은 관계 유지…올바른 합의 있어야"

공화당 지지 유대인 행사 연설, 북미 대화 의지 속 '빅딜' 압박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올바른 합의"(right deal)를 강조함으로써 김 위원장을 향한 '빅딜' 압박 수위도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네바다주(州)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공화당 지지 계열인 '공화당유대인연합회'(RJC) 연례행사에 참석, 연설을 통해 북미대화에 대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1시간여에 걸친 연설에서 북핵 문제는 이란 핵 문제를 언급한 후에 나왔다. 이란 정부의 핵 개발 야욕을 강력히 성토한 그는 북한을 향해선 유화적인 메시지를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잘 지내고 있다"고 운을 뗀 뒤 "어떻게 되는지 보자. 하지만 우리는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나는 김정은과 아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가 취임했을 때, 그들은 로켓과 핵폭발(explosion)을 했고,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었다"고 돌이켰다. 지난해 초 북미 대화 국면이 조성된 후 북한이 더는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부각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말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해서도 짧게 설명하고 비핵화 협상을 통해 '올바른 합의'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여러분에게 말할 수는 없다"고 섣부른 예단을 자제하면서 "한 번의 협상(deal)에서는 걸어 나와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바른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회담 당시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말했다고 지난 2일 공화당의회위원회(NRCC) 춘계 만찬에서 소개한 데 이은 발언으로, 추후 북미정상회담에서 '빅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압박을 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에서 김 위원장에게 핵무기와 핵물질의 미국 이전, 모든 핵시설과 탄도미사일·생화학무기 프로그램의 해체 등을 요구하는 '빅딜 문서'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재차 "우리는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면서 "우리는 뭔가를 할 수 있길 바란다. 그럴 수도, 그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관계가 아주 중요하다. 여러분은 그걸 잘 알고 있다"고 말해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토대로 북미대화를 지속해나갈 뜻을 분명히 밝혔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7 0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