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JAXA "탐사선 하야부사2, 인공 크레이터 생성 가능성 높아"(종합2보)

소행성 내부물질 채취용 '인공 웅덩이' 생성…"세계 첫 사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이 소행선 탐사에서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고 있다.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5일 탐사선 '하야부사2'가 소행성 '류구' 표면에 인공 웅덩이(크레이터, Crater)를 만드는 실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JAXA는 충돌장치인 '임팩터'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는 신호를 포착한 데 이어 류구 표면에서 크레이터가 생성될 때 생기는 분출물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5일 오전 충돌장치 '임팩터'가 성공적으로 분리됐다는 신호가 들어온 뒤 쓰다 유이치(津田雄一) 프로젝트 매니저 등 JAXA 통제실 직원들이 환호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5일 오전 충돌장치 '임팩터'가 성공적으로 분리됐다는 신호가 들어온 뒤 쓰다 유이치(津田雄一) 프로젝트 매니저 등 JAXA 통제실 직원들이 환호하고 있다.

JAXA의 실험 계획에 따르면 하야부사2는 4일 오후 1시쯤 류구 상공 20㎞에서 하강을 시작해 5일 오전 10시 44분께 고도 500m에 도달했다.

하야부사2는 그곳에 10분 정도 머물면서 구리로 만든 금속탄환을 쏘아 내릴 충돌장치와 촬영용 카메라를 분리하도록 프로그래밍 돼 있었다.

충돌장치는 이날 오전 11시 53분께 고도 200m 부근에서 내부 폭약을 터뜨려 소프트볼 크기인 2㎏ 정도인 금속탄환을 초속 2㎞로 류구 적도 부근의 표면에 충돌시킬 예정이었다.

JAXA는 하야부사2에서 분리돼 촬영한 소형 카메라의 영상을 분석한 결과 실험이 성공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JAXA의 쓰다 유이치 준교수는 "실험이 성공했다. 크레이터가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충돌장치를 분리한 하야부사2는 실험이 진행되는 동안 충돌장치의 폭약점화에 따른 충격을 피하고 류구 표면에서 튀어 오르는 암석 파편에도 맞지 않도록 3.5㎞가량 떨어진 안전한 공간으로 이동해 머물게 돼 있었다.

이와 관련, JAXA는 충돌장치를 분리한 하야부사2가 폭발 영향에서 벗어나 기체가 무사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하야부사2는 앞으로 약 2주에 걸쳐 20㎞ 고도로 서서히 상승하게 된다.

이어 웅덩이 주변 상공에 암석 등의 파편이 없는 것을 확인한 뒤 올 5월 하순쯤 다시 착지해 시료 채취에 나설 예정이다.

소행성 표면에 인공 웅덩이를 만들어 내부 시료 채취에 나서는 것은 인류 역사상 처음이다.

주판알 모양인 소행성 '류구' [JAXA 홈페이지 캡처'
주판알 모양인 소행성 '류구' [JAXA 홈페이지 캡처'
소행성 류구 표면 확대 사진 [2019 Seiji Sugita et al., Science 제공]
소행성 류구 표면 확대 사진 [2019 Seiji Sugita et al., Science 제공]

일본 언론에 따르면 미 항공우주국(NASA)이 2005년 혜성에 관측기기를 충돌시키는 실험을 한 적이 있지만, 당시엔 이번처럼 인공 크레이터를 만들어 시료 채취까지 시도하지는 않았다.

지표와 비교하면 땅속의 물질은 강력한 방사선인 우주선이나 태양풍 등을 피해 생성 초기의 성질을 간직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JAXA는 이번 충돌실험을 통해 태양계 탄생 초기 상태의 모습을 하고 있을 '타임캡슐'을 열어 태양계 탄생 과정과 생명의 기원을 알아내는 실마리를 얻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약 46억년 전 탄생한 류구 같은 소행성은 태양계 초기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을 것으로 과학자들은 믿고 있다.

앞서 하야부사2는 지난 2월 22일 류구에 순간 착륙해 표면 시료를 채취하는 데 성공했다.

하야부사2 이미지 사진 [JAXA 홈페이지 캡처]
하야부사2 이미지 사진 [JAXA 홈페이지 캡처]

지구에서 3억㎞ 이상 떨어진 류구에서 탐사 임무를 수행 중인 하야부사2는 2014년 12월 가고시마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이후 약 3년 6개월에 걸쳐 태양 궤도를 돌면서 작년 6월 류구 상공에 접근했다.

하야부사2는 내년 말쯤 채취한 시료를 갖고 지구로 돌아올 예정이다.

일본은 달과 화성 탐사에서 미국이나 중국 등에 뒤진다는 평가를 받지만, 소행성 탐사 분야에서는 독주하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는 소행성 탐사기인 '오시리스 렉스'가 2018년 12월 '류구'와 비슷한 소행성인 '베누'에 근접해 착륙 준비를 진행하고 있는 정도다.

내년 착륙을 시도할 예정인 '오시릭스 렉스'는 하야부사2보다 2년 가량 늦은 2016년 9월 발사됐다. 60g 이상의 소행성 물질을 채취해 2023년 9월 지구로 돌아올 예정이다.

일본 JAXA와 미 항공우주국(NASA)은 소행성에서 가져온 암석 등의 샘플을 공유하기로 하는 등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그러나 닛케이신문은 "오시릭스 렉스의 탐사비 규모는 10억 달러(약 1조1천억원)로 일본의 3배 이상"이라며 과학적 성과를 놓고 두 나라가 경쟁하는 양상이라고 전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5 1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