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차혁명 분야 창업기업 키운다…정부·기관 협업체계 구축

4차 산업 혁명 (PG)
4차 산업 혁명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4차산업 혁명 분야의 청년 예비창업자를 육성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5일 관계부처 11곳, 주관기관 17곳과 합동으로 '예비 창업 패키지 관계부처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4일 밝혔다.

협약에는 중기부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인공지능), 문화체육관광부(관광), 산업통상자원부(VR·AR, 신소재, 지능형 로봇, 사물인터넷), 보건복지부(스마트 헬스케어), 환경부(스마트 시티), 국토교통부(스마트 시티, 자율주행), 해양수산부(해양 신소재), 금융위원회(핀테크), 산림청(스마트 팜), 특허청(빅데이터) 등이 참여한다.

또 광주과학기술원, 한국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등 17개 기관도 함께 한다.

양측은 오는 8일부터 5월 7일까지 청년 예비창업자 400명을 모집해 지원할 계획이다.

예비 창업 패키지는 만 39세 이하의 청년 예비창업자에게 최대 1억원의 창업 사업화 자금을 묶음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모집 분야는 일반, 여성 특화, 소셜 벤처, 4차산업 혁명 분야로 구분된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혁신적인 창업 소재가 있는 청년 창업가를 지원하기 위해 부처별 특화한 역량을 활용하는 동시에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