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닝썬 사건 해외로 번져… 中·日·홍콩·대만 당국에 협조요청(종합)

"버닝썬 투자에 삼합회 연루 가능성 주목"…린사모 자금 출처도 의문
버닝썬 해외로 번져… 中·日·홍콩·대만 당국 협조요청 (CG)
버닝썬 해외로 번져… 中·日·홍콩·대만 당국 협조요청 (CG)[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임기창 기자 = 한국 수사 당국이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중국 공안을 비롯해 관련국에 수사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연루된 버닝썬 관련 사건이 해외로도 번질 조짐이다.

버닝썬 사건 해외로 번져… 中·日·홍콩·대만 당국에 협조요청(종합) - 2

4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우리 수사 당국은 최근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국제 범죄조직 삼합회(三合會)의 투자 의혹을 확인하고자 협조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합회는 최근 홍콩 등에서 가상화폐 상장에 관여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런 가상화폐 기술은 자금을 불법으로 세탁하는 통로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삼합회는 홍콩과 대만에 거점을 둔 중화권 최대 범죄조직이다.

한 관계자는 "중국 삼합회가 암호 화폐 등을 통해 버닝썬에 투자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중국 수사 당국에 관련자 신병 인도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혐의 사실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긴 어려운 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버닝썬 설립과 관련해 승리는 초기 운영자금 24억5천만원 중 2억2천500만원을 부담했다. 나머지는 전원산업이 12억2천500만원, 승리의 해외투자자로 불리는 대만의 '린사모'가 10억원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린사모가 투자한 돈의 출처가 삼합회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수사 당국은 버닝썬 투자자로 삼합회도 연루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한국 경찰청은 중국·홍콩·대만·싱가포르·일본 경찰 당국에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을 통해 '자국 내 조직범죄단체 중 한국 관련 정보가 있으면 제공해 달라'는 협조요청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버닝썬의 주요 해외투자자인 대만인 '린(林)사모'의 모습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버닝썬의 주요 해외투자자인 대만인 '린(林)사모'의 모습

경찰청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관련 의혹이 불거진 직후 중국 공안 등에 협조를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구체적 사실관계가 확인된 것이 없어 대략적인 내용에 대해서만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대만 주간지인 징저우칸(鏡週刊)은 베일에 감춰진 린사모의 남편이 대만 중부 타이중(台中)의 도박계 거물인 위궈주(于國柱)라는 인물이며, 린사모는 실제로는 '위(于) 사모'라고 보도했다. 대만에서도 버닝썬 사건을 계기로 승리와 린사모의 관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매우 커진 상황이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4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