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하노이 정상회담 앞두고 軍에 '돌발행동 말라' 명령"

CNN 보도…"동창리 재건에도 당장 미사일·위성 발사 계획하진 않아"
하노이 정상회담 당시 호텔 산책하는 북미 정상
하노이 정상회담 당시 호텔 산책하는 북미 정상[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군부에 미리 계획하지 않은 어떠한 행동도 하지 말라는 특별 명령을 내렸다고 미국 CNN 방송이 한미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김 위원장의 특별 명령에는 군대가 수동적인 태세로 자리를 지키고 있으라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다만 미사일과 핵 시설은 그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는 지난 2월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두 번째 만남에서 김 위원장이 얼마나 합의를 원했는지를 보여주는 명백한 신호라고 CNN은 진단했다.

김 위원장은 의도하지 않은 군부의 행동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긴장을 고조시킬 가능성을 우려했다고 미 정부의 한 국방 관리가 설명했다.

특히 일선에서 벌어질 수 있는 예기치 않은 실수에 대한 김 위원장의 걱정이 당시 특별 명령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아울러 이런 명령의 목적은 남북 사이의 비무장지대(DMZ)를 포함해 현존하는 군사적 신뢰 구축 조치를 계속 유지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대북 제재 완화를 설득하겠다는 의도였다는 것이다.

미 정부 국방 관리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해 제재 완화 동의를 끌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는 대통령을 과소평가했다"고 말했다.

제5차 중대장·중대원정치지도원 대회를 지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제5차 중대장·중대원정치지도원 대회를 지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5차 중대장·중대원정치지도원 대회를 지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27일 보도했다. 중앙TV는 "조선인민군 제5차 중대장·중대정치지도원대회가 3월 25일과 26일 혁명의 수도 평양에서 진행되었다"며 김 위원장이 대회를 직접 지도했다고 전했다. 대회에서 기념사진 찍는 김정은. 2019.3.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합의 도출에 실패한 뒤 북한 병력은 정규 배치 상태로 돌아갔다고 CNN은 전했다.

그러나 일각의 우려와 달리 북한이 당장 군사적 도발 태세로 돌아갈 조짐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

미국의 고위 군사 관료들은 현재로서는 김 위원장이 위성 발사나 미사일 발사, 핵실험을 계획하고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국이 여전히 김 위원장을 "합리적 행위자"(rational actor)로 보고 있다고도 전했다.

미 정보당국도 동창리 위성발사장 재건 작업을 통해 북한이 장차 장거리 로켓 발사 능력을 갖출 수 있겠지만, 여전히 제재 완화를 원하는 김 위원장이 즉각 발사를 계획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미 정부는 동창리 외에 영변 핵시설 등의 활동을 감시 중이다.

또한 김 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 전에 미사일 발사를 재개하는 중대 결정을 내릴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사일 발사보다는 미국으로부터 제재 완화를 얻어내고, 한국과 남북 경제 관계를 강화하는 것이 김 위원장의 우선순위라고 이 방송은 보도했다.

물론 북한이 예고 없이 핵·미사일 시험을 하거나 언젠가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릴 능력을 갖출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북한은 현재 미국의 위성 감시를 피해 실험실에서 무기 시험을 하는 것으로 미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4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