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영민 장관 "정보통신 최강국 입증…5G 강국 향해 갈 것"(종합)

송고시간2019-04-04 16:08

"시장은 '최초'를 '최고'로 보장 안해…본격적인 싸움은 지금부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4일 전날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에 성공한 것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정보통신 최강국임을 다시 입증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과기정통부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다른 나라보다 5G 시대를 앞서갈 수 있게 된 만큼, 세계 최고의 '5G 강국'으로 거듭나도록 국가의 역량을 총 결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산·학·연 모든 관계자의 노력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5G는 자율주행, 무인로봇, 홀로그램 등 지금껏 상상 속에서만 머물던 서비스를 실현하고, 다양한 산업과 융합을 통해 새로운 혁신과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와 이동통신 3사는 3일 오후 11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날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 LG유플러스[032640]는 사별 1호 가입자에게 5G 스마트폰을 개통해줬다.

유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시장은 '최초'를 '최고'로 보장해 주지 않는다. 본격적인 싸움은 지금부터"라며 "이제부터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 디바이스(기기)가 승패를 가를 것이고,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정부와 기업이 한 마음이 돼 '1등' 5G를 만들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또 세계 최초 5G의 의미에 대해서는 "상용화 과정에서 5G의 표준을 선도하고 시장을 선점하는 것이 더 중요했다"면서도 "5G 지능화의 혁명은 우리에게 더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제공하고, 지능화된 세상을 빨리 만들어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애초 오는 5일부터 5G 서비스를 시작하려고 했으나 5G 스마트폰 출시, 서비스 이용약관(요금제) 마련 등 상용화 준비가 완료돼 상용화 시점을 앞당겼다는 게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그러나 한밤에 5G 스마트폰을 '깜짝 개통'하게 된 데는 미국 이통사 버라이즌이 5G 상용화 계획을 11일에서 4일로 앞당긴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다만 전국 곳곳에서 5G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통 3사는 서울, 수도권과 일부 광역시 등 인구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5G 서비스를 우선 시작한다. 5G 네트워크가 구축되지 않는 지역에서는 당분간 4G LTE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이통 3사는 연말까지 전국 85개 시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구축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그래픽] 이동통신 3사 5G 요금제 비교
[그래픽] 이동통신 3사 5G 요금제 비교

5G 시대 통신 기본요금도 사실상 인상됐다. LTE 최저 요금은 3만원 대였지만 5G 요금은 5만5천원부터다.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쓰려면 8만원 대 이상의 요금제를 써야 한다.

요금 부담 우려에 대해 유 장관은 "앞으로 5G 서비스가 안착하고 사업자 간 경쟁이 활발해지면, 중저가 요금제를 포함한 다양한 요금제가 출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오는 8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의 의미를 새기고 5G 기반의 융합서비스를 시연하는 행사를 연다. 이 행사에서는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산업전략인 '5G+(플러스) 전략'을 발표한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